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지난 6일 시민연대(공동대표 김정욱)가 안철수 의원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민연대는 대한민국미래연합, 선민네트워크, 엄마부대봉사단,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대한민국수호천주교연합 등 우파시민단체들의 연대체다.

안철수 의원은 2011년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디지털정보융합과 교수채용에 지원하면서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의예과 학과장(89.12월~91.2월)’이라고 경력을 기재했다. 그러나 시민연대 고발장에 따르면, 단국대학교 학과장은 조교수 이상 정식교수일 때만 보직이 가능한 직책이며, 당시 안 의원은 전임강사로서 유고된 학과장 자리에 임시적으로 학과장 서리를 맡았을 뿐 정식 학과장에 임명될 수 없는 신분이었음에도 서울대학교 교원임용지원서에 허위의 사실을 기재했다는 것.

시민연대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러한 안 의원의 행위는 형법 제137조(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국가공무원법 제44조(시험 또는 임용의 방해행위금지), 제25조(인사에 관한 부정행위금지) 등의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범죄행위에 해당한다.”며 “우리 시민연대는 개인의 출세와 영달을 위해 꼼수나 부리는 안철수 의원 같은 정치인들이 국가의 중대사를 좌지우지하는 하는 현실을 개탄해 마지않는다. 이에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5천만 국민 앞에 진실을 공개하고자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의원을 관련 법률에 따라 검찰에 고발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강사근 대한민국미래연합 대표는 “국가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의 도덕성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안철수 의원의 허위경력 기재는 평범한 시민들로서는 상상조차 하기 어려운 범죄행위로 철저한 수사로 진위가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