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미디어오늘, 워싱턴포스트 사칭 논란

AP통신 기사를 워싱턴포스트 기사로 포장, 글렌데일프레스 만평을 LA타임즈 만평으로 포장


극좌 미디어비평 매체인 ‘미디어오늘’이 대한민국 국정원을 음해하기 위해 미국의 권위있는 신문사인 ‘워싱턴포스트’를 사칭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디어오늘’은 지난 2016년 5월13일 “워싱턴포스트, 한국국정원,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라는 제하기사에서 미국의 유력지인 ‘워싱턴포스트’가 대한민국 국정원은 엉망이라는 내용의 보도를 하는 전대미문의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미디어오늘’의 해당 기사는 극좌 성향 외신 번역 블로그인 ‘뉴스프로’와의 제휴 콘텐츠를 그대로 전재한 것이다.

하지만, 외신감시센터(센터장 황의원, http://www.foreignmedia.co.kr)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이 번역 및 인용한 외신 기사는 사실은 ‘워싱턴포스트’의 정식기사가 아니라 그보다 권위가 많이 떨어지는 AP통신사의 기사에 불과했다.

외신감시센터는 “해당 기사는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 뿐만이 아니라 ‘워싱턴타임즈’ 온라안판이나 ‘시애틀타임즈’ 온라인판도 역시 제휴 형식으로 공개하고 있는 신디케이트형 통신사 기사”라면서 “사칭 논란 때문인지 해당 기사는 현재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에서는 삭제됐다"고 밝혔다.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의 기사 본문에는 자신들이 인용한 외신 기사가 애초 AP통신의 기사라는 언급이 일체 없다. 대신에 ‘워싱턴포스트’ 라는 언급은 여섯번이나 나온다. 제목까지 합치면 일곱 번이다. 누가 봐도 대한민국 국정원 비방을 위해 ‘워싱턴포스트’ 의 권위를 사칭했다고 밖에 볼 수 없는 일.

외신감시센터에 따르면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의 정략적 목적의 이와 같은 권위지 사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은 올해 1월 6일에도 “LA타임즈 위안부 합의 만평, “미안, 그러니 이제 닥쳐!””라는 제하 기사를 통해 ‘LA타임즈’를 사칭했던 전력이 있다.

외신감시센터는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이 ‘LA타임즈’의 만평이라고 소개한 해당 만평은 사실 ‘LA타임즈’의 만평이 아니고 ‘LA타임즈’와 기사 제휴를 맺고 있는 지역지인 ‘글렌데일 뉴스-프레스’의 만평”이라면서, “한국인 동포가 많이 사는 미국 한 지역의 지역지에 실린 위안부 만평을 두고 미국의 권위지에 실린 위안부 만평이라고 소개하는 것은 보도윤리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신감시센터에 따르면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의 이와 같은 미국의 권위지 사칭 보도는 국내 언론들이 연쇄 사칭형 오보를 일으키는 원천이 되고 있다.

‘머니투데이’는 2016년 5월 15일자 “[박소연의 풀어쓰기] “리영길 처형설‘과 국정원 대북정보 유통의 문제점””이라는 제하 기사로 ‘워싱턴포스트’(?) 의 국정원 비판을 인용한 바 있다.

‘일요신문’도 2016년 1월 16일자 “LA타임즈, '위안부 합의' 비판 만평 실어...800만 달러와 '입 다물어'”라는 제하 기사로 ‘LA타임즈’(?)의 위안부 만평을 인용한 바 있다.

두 기사 모두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의 오보 이후에 나온 연쇄 오보다. 외신감시센터는 “일반 매체도 아닌 매체비평지가 주도해서 오보를 양산하는 일은 아마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기현상 중 하나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