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중앙일보의 일본 비하 및 모함 기사

일본의 정당한 요구가 '행패'나 '억지'로 왜곡되고, 오히려 한국의 잘못은 '은폐'되거나 때로 '기개' 등으로 날조되는 현상

※ 본지는 앞으로 조갑제닷컴(http://www.chogabje.com)의 역사, 외교, 안보 분야의 우수 콘텐츠들을 미디어워치 지면에도 소개하는기회를 갖기로 했습니다. 본 콘텐츠는 조갑제닷컴 회원토론방, 필명 ‘펀드빌더’님의 글입니다.



7일 중앙일보의 ‘강제징용 부정 日 외교관에 '호통' 조태열 차관, 주유엔 대사 내정’이라는 기사 중에는 사실(Fact)과 명백히 다른 왜곡(날조) 부분이 나온다.

  한·일 간 어느 정도 논의가 진행됐을 때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당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현재 사무차관)이 비공개방한해 조 차관을 만났다. 그는 한국이 세계문화유산위원회 때 위원국들에게 회람하려고 만든 초안에 강제노역 사실을 명시한 것을 트집잡았다. “우리 아베 총리가 배신감에 부들부들 떨었다”며 이런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하고 강제노역 부분을 빼라고 억지를 부렸다. 이에 조 차관은 “지금 그런 걸 우리 대통령께 보고하란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호통을 쳤다. 옆에서 면담 내용을 받아적던 실무 직원들이 “이걸 곧이 곧대로 다 적어 기록으로 남겨도 되나” 하는 고민을 할 정도로 조 차관은 스기야마 심의관을 몰아붙였다고 한다.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심의관이 ‘한국이 위원국에게 나누어줄 자료 초안에 강제노역 사실을 명시한 것을 트집잡았고, 강제노역 부분을 빼라고 억지를 부렸다.’는 식으로 기사는 썼다. 하지만, 당시 사실(Fact)은 이렇다.

 -韓日 양국이 갈등 끝에, 유네스코 발표 자료에 ''forced to work'(일하게 되었다)'라는 표현을 쓰기로 사전 합의.
  
-한국이 사전 합의를 일방적으로 깨고, 한국측 준비 자료에 'forced labor(강제노동)'라고 기재.
  
-이를 알게 된 일본측(아베 수상 등)이 격분했고, 관계자가 한국을 방문해, 원래 합의한 표현('forced to work')대로 고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여 한국측이 원래 합의대로 수정.
  

한 마디로, 양국간 사전 합의를 일방적으로 깨면서 문제를 일으킨 것은 한국 쪽이다. 그런데, 중앙일보 기사는, 일본 측이 ‘트집잡았고, 강제노역 부분을 빼라고 억지를 부렸다’는 식으로 썼다.



  
일본 입장에서 보면, 적반하장식(式) 기사에 다름 아니다. 내막을 모르는 일반 한국인들은 중앙일보의 이런 기사를 읽고, '일본의 행패에 굴하지 않은 기개있는 우리 외교관'쯤으로 착각했을 것이다. 마치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하고,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하는 식이다.
  
일본의 정당한 요구가 '행패'나 '억지'로 왜곡되고, 오히려 한국의 잘못은 '은폐'되거나 때로 '기개' 등으로 날조되는 현상은, 오늘날 외눈박이 한국 언론들이 만들어 놓은 풍토다. 이런 한국 언론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한국인들을, 우물안 개구리가 되도록 몰아가고 있는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