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단독] 김한수 행정관, " 최순실에 태블릿PC 준 적 없다"

최순실이 김한수로부터 생일선물로 태블릿PC를 받았다는 전제 무너져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이 나는 절대 태블릿PC를 최순실에 생일선물로 준 적이 없다는 점을 미디어워치에 밝혔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김한수 행정관이 최순실 생일선물로 주었다를 전제로 태블릿PC를 최순실의 것으로 단정한 전제가 무너진다.

 

김한수 전 행정관은 바뀐 전화번호로,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에 전화를 걸어 그간의 의혹을 해명했다. 김한수 전 행정관이 뉴미디어실에 근무할 때, 변희재 대표는 인터넷미디어협회 회장 자격으로 몇 번 미팅을 가졌던 지인 관계이다.

 


) (변희재 인미협 대표) 1029일 검찰에 조사받을 때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보도되었다. 사실인가?

 

) (김한수 전 행정관) 맞다.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고 진술했다.

 

) 그럼 왜 109SBS 등 언론사들이 검찰발 보도로, “태블릿PC 를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는 김한수 전 행정관의 말은 거짓말이다. 김한수 전 행정관은 622일에 개통을 하고, 623일에 최순실의 생일선물로 주었다고 일제히 알렸나. 이건 어떻게 된 건가.

 

) 나도 이해가 안 된다.  검찰에서 흘린 것 같지도 않다. 나는 특검에 가서 검찰에서 진술한 그대로 설명하겠다.


) 그럼 검찰이 주장한 김한수가 생일선물로 최순실에 주었다는 근거로 태블릿PC가 최순실의 것이라 규정한 전제가 무너진다.

 

) 그건 모르겠다. 나는 고(故) 이춘상 보좌관에게 주었을 뿐이다.

 

) 왜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나?

 

) 당시 대선 준비로 다들 바쁠 테고, 태블릿PC 정도는 필요하다 생각해 회사인 마레이컴퍼니 명의로 구입해서, 그대로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

 

) 개통은 누가했나?

 

) 마레이컴퍼니가 맞을 거다.

 

) 그럼 이용요금도 마레이컴퍼니가 계속 냈을 것 아닌가?

 

) 그걸 확인해보려 했는데. 전화번호를 몰라 확인을 못했다.

 

) 상식적으로 마레이컴퍼니 명의로 개통했으니 마레이컴퍼니가 지불했을 것 아닌가? 그리고 이 모든 걸 다 검찰이 확인했을 것 아닌가.

 

) 그건 모르겠다.



 

) 이춘상 보좌관이 태블릿PC를 받은 뒤 사용하는 걸 본 적 있는가?

 

) 그 뒤로 본 적이 없다.

 

) 검찰은 태블릿PC를 이춘상 보좌관은 물론, 정호성, 이재만, 안봉근 3인방이 함께 썼다는데 맞나?

 

) 모르겠다.

 

) 이춘상 보좌관이 최순실에게 태블릿PC를 주었나?

 

) 당연히 모른다.

 

) 최순실을 잘 아는가?

 

) 언론에 보도된 대로, 최순실의 외조카 이모씨와 친구사이일 뿐이다.

 

) JTBC는 최순실 태블릿PC에 김한수 행정관의 전화번호가 저장되어있고, 카톡으로 연결되어있다며 친밀한 사이로 설명하였다. 최순실과 전화통화나 카톡을 하는 사이인가?

 

) 그런 관계 아니다.


문) 그럼 최순실 PC에 김한수 행정관 전화번호가 어떻게 저장되었는가?


답) 잘 모르겠지만, 내가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기 때문에, 이춘상 보좌관이 저장했지 않을까 추측한다.

 

) 최순실과 카톡으로 연결되어있는가?

 

) 잘 기억이 안난다.

 

) JTBC는 최순실과 김한수 행정관의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이건 어떻게 된건가?

 

) 그래서 검찰 조사 받을 때, 최순실과의 카톡대화록을 보여달라 했는데, 보여주지 않아 확인을 못했다.

 

) 당연히 최순실과의 카톡방을 보여주고 확인하는게 수사의 상식 아닌가

 

) 잘 모르겠다.


) 국회의 국정조사 출석요청서가 주소미상이라 수취 불능으로 나왔다.

 

) 내 주소가 특정되어있으니, 검찰이 압수수색 했지 않겠나. 나는 출석요구서 자체를 받아본 적이 없다.

 

) 특정된 주소지에 거주하고 있는 전 청와대 국장에 국회의 공식 출석요청서가 전달이 안되어 수취 불능 나올 수도 있나?

 

) 나와 내 부인이 외출했을 때, 왔을 수도 있으나, 그렇다면 딱지라도 붙어있을 수도 있는데, 그것도 없었다.

 

) 국회에 나가 증언할 생각은 있는가?

 

) 그건 요청서를 받아 본 뒤 생각할 일이지만, 나는 떳떳하므로 못 나갈 이유는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