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박근혜 대통령 탄핵]기독교계 목사 1000명 "위기에 처한 나라구하기" 앞장

목사 1000명이 7일 태극기 집회 선두에, 2000명 성가대원도 줄이어 서울 무역센터에서 선릉 특검사무소까지 행진하기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무효를 주장하는 시민들이 31일 저녁 서울시청 광장서 모여 태극기 집회를 개최해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여론이 반전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기독계가 '위기에 처한 나라구하기'에 나선다.


탄기국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정광용 대변인은 1일 성명을 통해 "오는 7일 집회에 기독교계가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면서 "1,000여 분의 목사님들이 애국집회 행렬의 선두에 선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1,000여 분의 목사님들이 정식 목회자 가운을 입고 애국 행렬의 선두에 서서 강남 무역회관에서 서울 선릉에 위치한 특검사무소로 행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뒤를 이어 "무려 2000여명으로 이루어진 성가대가 찬송가를 부르며 행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행사 당일 전국민이 깜짝 놀랄 이벤트가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 관계자는 "아마 대한민국 최초의 일이 아닐까 싶다"며 " 애국국민 여러분의 결집된 힘으로 계속 기적을 만들자"고 행사 참여를 독려했다.


앞서 31일 저녁 서울 종로 보신각 타종 행사장에선 당초 촛불집회가 연출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서울 시청 대한문 광장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대거 몰려와 보신각 일대가 태극기와 박 대통령 탄핵무효 함성으로 뒤덮힌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