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뉴욕타임즈, 서석구 변호사 인용"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인민재판 (Mob Justice)"

재판내용 비교적 상세하고 공정하게 보도하며 서석구 변호사 주장 그대로 인용 보도


SEOUL, South Korea — Oral arguments began on Thursday in the impeachment trial of President Park Geun-hye of South Korea, with one of her lawyers saying that she was a victim of mob justice and comparing her trial with those of Christ and Socrates.


“Socrates was put to death, and Jesus crucified, in mob trials,” the lawyer, Seo Seok-gu, told the Constitutional Court, denouncing the National Assembly’s vote to impeach Ms. Park and criticizing local news coverage of the corruption scandal that has engulfed her in recent months. “Our democracy is in danger because of so-called majority opinion instigated through demagogy,” he said.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until June to decide whether the National Assembly’s Dec. 9 vote to impeach Ms. Park was justified; if so, the president, whose powers have been suspended, will be formally removed from office.

Ms. Park did not appear in court on Thursday. Her lawyers have said that she does not plan to attend the proceedings.


The National Assembly, South Korea’s legislature, has accused Ms. Park of conspiring with a longtime friend and confidante, Choi Soon-sil, to extort $69 million from big businesses in return for political favors, like presidential pardons for company leaders convicted of corruption. Ms. Choi, who has been portrayed as a Rasputin-like figure in Ms. Park’s presidential Blue House, has been indicted on charges of corruption, and prosecutors have named Ms. Park as an accomplice, though she cannot be indicted while in office


뉴욕타임즈가 5일자 한국판 뉴스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재판 뉴스를 전하면서 박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 말을 인용해 "인민재판의 희생자 (victim of mob justice)" 라고 언급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서 변호사의 주장을 인용해 "다수결의 함정을 선동하는 언론 기사에 의해 민주주의의 다수결이 위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즈가 박 대통령 측 서 변호사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해 보도한 것은 이번 사건에 대한 미국내시각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박 대통령측 변호인인 서석구 변호사는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첫 공방에서 박 대통령 측이 그리스 철학자 소크라테스와 미국 앤드루 존슨 전 대통령을 변론에 활용했다.


서석구 변호사는 이날 심판정에서 "소크라테스가 사형선고를 받고 유언적인 말을 했다"며 '나는 사형장으로 가고 여러분은 살기 위해 가겠지만, 어느 쪽에 더 좋은 것이 기다리는지는 신 외에는 모른다'는 고사를 언급했다.


이 비유는 여론의 모함으로 사형장에 선 소크라테스를 박 대통령에 비유한 것으로 서 변호사는 "소크라테스도 사형선고를 받고 예수도 십자가를 졌다"며 박 대통령의 결백을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