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대토론회? 인명진의 종북좌익노선과 거짓말부터 다뤄야"

거짓말 목사 인명진 퇴출이 새누리당 개혁의 시작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당초 약속한 대로 8일 사퇴를 하는 대신, 또다시 말을 바꾸며 인적쇄신이 될때까지 당에서 나가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특히 11일 의원과 당원, 당직자들이 모두 참여하는 ‘대토론회’ 개최 계획도 아울러 밝혔다.


이에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대토론회의 주제는, 인명진의 과거 광우병 거짓난동 찬양, 천안함 폭침, 연평폭격 관련 대한민국 정부 공격, 사드배치 반대, 북한 퍼주기 재개 등 종북, 좌익 노선, 사드배치 반대한 적이 없다는 거짓말, 등등을 먼저 주제로 다루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변희재 대표는 지난 6일 참깨방송에 출연 “거짓말을 입에 달고 다니는 인명진 퇴출이 새누리당 개혁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변 대표는 “인명진은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감투를 쓰기 직전까지만 해도, 사드배치 반대, 개성공단 등 북한 퍼주기 재개를 주장하고, 박대통령 탄핵을 직접 추진하고, 촛불집회에 매번 참석, 자부심을 느끼고 희망을 봤다고 떠든 인물”이라 설명했다.

 

또한 변 대표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피격도 오히려 이명박 정권의 책임이라며 대한민국 정부를 공격해온 종북 노선을 그대로 따랐다”며 노선과 정체성을 문제삼앗다.

 

변 대표는 “인명진의 좌익 노선 보다도 더 심각한 건 그의 상습적 거짓말”이라며 “사드배치 반대 기자회견장에서 사진까지 찍혀놓고는 ‘나는 사드 반대한 적 없다’는 거짓말로 속여 비대위원장 감투를 쓴 사람”이라 비판했다.

 

변대표는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들에는 ‘나는 친박이 누군지도 모른다’며 인적 청산 없다고 속여, 자리를 차지한 뒤 바로 다음날 서청원의 탈당을 요구하는 등, 거짓말을 입에 달고 다닌다”고 지적했다.

 

변대표는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대체 지금 이 당이 탄핵을 반대하느냐 찬성하느냐도 헛갈리는 수준”, “인명진을 내쫓고, 탄핵기각을 위한 활동을 당론으로 정하고, 태블릿PC진상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김정은 체제를 무너뜨리고, 자유통일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을 당의 제 1강령으로 정하고, 재벌인맥들을 청산, 재벌과 부정부패 옹호 논란에서 벗어나야 하고, 인터넷생중계 토론을 도입 대선후보 경선과 공천의 개방성과 투명성을 확보하여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고, 새누리당 국회의원과 주요 당직자 전원의 논문표절과, 병역을 전수조사 개혁의 깃발을 들면, 당 지지율을 올려, 탄핵기각, 정권 재창출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변대표는 “이런 당 개혁을 할 수 있는 인물들로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을 구성해야 한다”며, “김미영 한동대 교수, 최대집 전의총 대표 등 장외 전사들을 영입하라”고 주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