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MBC, “언론노조 복종 않으면 탄압”

‘부역자 명단’ 블랙리스트 주장…언론종사자 개개인 인격살인 규탄

문화방송(사장 김장겸. 이하MBC) 14일 성명을 발표, 민주노총 산하 전국언론노조가 발표한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을 두고, “언론노조가 자신들의진보정당 선전사상에 동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언론계 블랙리스트 만든 이라며, “진보정당 선전 보도를 강요하는 언론노조야말로노조 적폐 청산 대상이다라 목소리를 높였다.

 

MBC는 해당 명단이 언론노조가 쉽게 장악할 수 있는 대상을 노영화하려는 의도라 주장했다. , 해당 기관 종사자들 개개인을 명단에 넣어 언론 자유와 방송 독립에 노력하는 기자들에게까지 언론노조에 항복하도록 망나니 칼춤 춘 것이라 일갈했다.

 

MBC 자신들의 사상과 입맛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언론노조가 터무니없이 언론계 종사자 개개인을 무차별적으로 매도하고 비방한 인격 살인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형사 대응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이라 경고했다.

 


-이하, MBC성명 전문-

 

  

진보정당 선전’ 보도를 강요하는 언론노조야말로노조 적폐’ 청산 대상이다

 

 ‘진보정당 선전’을 주요 활동 목적으로 하고 있는 언론노조가 언론계 인사 60명을학살’ 대상으로 선정한언론계 블랙리스트’를 발표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사상과 표현의 자유 침해로 중대한 위헌이라고 주장하던 언론노조가 자신들의진보정당 선전’ 사상에 동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언론계 블랙리스트’를 만든 것이다.

 

 ‘학살 대상’ 언론계 블랙리스트를 살펴보면 거대 권력화된 언론노조에 투항, 굴종하지 않는 사람들을 골랐다. MBC KBS, YTN, 연합뉴스 등 공영방송이거나 공적 언론기관 관련 종사자들이다. 그것도진보 정권’ 시대의 인사는 단 한 명도 없고보수 정권’ 시대의 사람들로만 철저히 구성했다. 그리고  마치 6.25 전란 때의인민재판’ 방식을 연상케 하듯 개개인의 인격을 매도하고 난도질했다.

 

 언론노조의사상과 입맛’에 맞지 않는 다른 언론기관과 종사자들도 많은데, 굳이 이들 기관을 주로 꼽은 것은 명백하다. 민간 소유주가 없어 앞으로 언론노조가 장악하기 쉽고 장악할 대상인 공영방송과 공적 언론기관들이다. 언론노조가 이들 기관들을 접수해노영 방송’, ‘노영언론’으로 재건하겠다는 사악한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실제로 MBC 출신으로 언론노조 위원장을 두 차례나 역임한 분이 MBC로 화려하게 복귀해 2005년에 사장을 지낸 바 있다. 언론노조 간부 출신들을 경영진으로 등용하는 등 사실상 언론노조가 MBC를 장악한 시절이다. 그 후  왜곡, 편향적 입장에 서서 17대 대선에서 MBC ‘BBK 융단 폭격 보도’를 했던 사실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억대 연봉의 귀족노조인 언론노조 MBC 본부의 간부 출신으로 역시 언론노조 위원장 연임에 성공한 김환균의 언론노조가 다시 MBC를 비롯한 공영방송 장악을 획책하고 있다. 공영방송을 다시 장악해 언론노조에 투항, 복종하지 않았던 언론인은 싹 쓸어내고 노영방송, 노영언론으로 만들어 왜곡 편향 날조 보도로 진보 진영에 줄서기 하겠다는 것이다.

 

 언론노조 이러한 행위는 언론노조가 금과옥조로 삼고 있는 정치위원회에서 규정한노동자의 정치세력화 및 진보정당 활동 관련 교육 선전’의 충실한 이행 과정이다.

 

 언론노조는 학살 대상의언론계 블랙리스트’에 경영진은 물론이고, MBC의 초급 간부이자 데스크들까지 포함시켰다. 보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공정 방송의 책무를 지키며 언론 자유와 방송 독립에 노력하는 기자들에게까지 언론노조에 항복하지 않는다며 매도하고 겁박하는망나니 칼춤’을 춘 것이다.

 

 나아가 언론노조는 추가로 학살 대상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공공연히 협박하고 있다. 이번 대선에서 언론노조의 진보 정당 선전 활동에알아서 기고 동조’하는 보도를 하라는 선전포고다. 언론노조 방침에 복종하지 않는 언론인은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가 필요 없으므로 마구잡이로 탄압하는 헌법적 가치 훼손을 자행하겠다는 공언이다.

 

 MBC는 자신들의 사상과 입맛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언론노조가 터무니없이 언론계 종사자 개개인을 무차별적으로 매도하고 비방한 인격 살인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민 형사 대응 등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

 

2017. 4. 14

㈜문화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