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홍준표 지지하면, 태극기집회 시민들이 박지원 만세 부르는 꼴 난다”

“이번주부터 청계광장 태극기집회는 사기탄핵 주범 나경원의 노비 처지...어설픈 보수단일화 주장은 위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사기탄핵에 대한 소신 없는 홍준표 후보로의 보수단일화는 박지원 찬양으로 귀결될 수 있다면서 태극기 애국국민들의 간담이 서늘하게 경고했다. 

변희재 대표는 “후보단일화, 또 보수단일화가 얼마나 웃긴 이야기인지 그걸 아셔야 한다”면서 “후보단일화 하다가 결국 후보가 저쪽 안철수로 되어버리면, 태극기 세력이 다 박지원을 응원해야 하는 그런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이미 청계광장 태극기파는 홍준표 캠프에 들어갔고, 이번주부터 청계광장 집회는 자유한국당 당행사로 바뀐다”면서 “그 당행사를 총괄관리하는 게 나경원 선거대책위원장”이라고 일깨웠다. 



따라서 “이제 저 청계광장 보수팔이들은 나경원 지시를 받는 나경원의 노비처럼 살아야 합니다”면서 “그런 나경원이 만약에 홍준표를 사로잡아서 박지원에게 갖다 바치면, 청계광장의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이제 박지원을 찬양해야 하는 사태가 벌어진다”고 예언했다. 

섬뜩한 전망이 이어졌다. 변 대표는 “박지원이 조만간 청계광장 태극기집회 나오게 되고, 청계광장 태극기 든 사람들이 박지원 연호하면서 만세 부르는 꼴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변 대표의 해법은 간단하다. 그는 “우리는 우리대로 원칙과 가치를 지키면서 가야한다. 탄핵의 진실을 정확히 밝힐 수 있고, 한 번도 보수의 명분에서 흔들린 적이 없는 조원진 후보로 단일화하면 된다”며 “가장 안전한 단일화가 되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변 대표가 홍준표 지지선언을 한 보수세력이 박지원의 노예가 될 수 있다고 예견하는 근거는, 홍준표 선거캠프의 2인자 나경원 의원과 당내 범 기회주의세력의 존재다. 

변 대표는 “횃불당은 당사 건물을 담보로 250억을 대출했고, 당직자들 인터뷰를 보면 돈을 안 쓰겠다고 나오는 데, 홍준표 후보가 최종 득표율 10%도 안 나오면 당이 파산하기 때문”이라며 “아마 지금 횃불당의 (탄핵 찬성자) 30여명은 긴밀하게 박지원과 접촉을 하고 있을 것이다”고 분석했다. 

나아가 변 대표는 탄핵찬성 세력보다 더 위험한 것이 자유한국당 내 범 기회주의 세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보수층 30%는 변하지 않으며, 따라서 지역구 보수표가 10~20% 빠지게 되는 나경원과 같은 류의 국회의원들은 보수정당에선 사형선고를 받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나경원 뿐 아니라 탄핵가담 30명, 바른정당 의원들도 마찬가지로, 이들은 살기 위해서 다 박지원에게 무릎 꿇고 기어들어가야 한다”면서 “도망가더라도 전리품을 가져가야 하는데, 대선에서 전리품은 자당 대선 후보이므로, (이들은) 자당 대선 후보의 목을 끌고가서 박지원에게 바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