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장성민 "호남배신 문재인-안철수, 지금이라도 TV토론하자"

장성민, "호남에서 전폭적 지지+영남보수표 등에 업고 대선승리 할 것"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가 29일 전남 남해권역을 샅샅이 돌면서 바닥민심에 파고든 결과 "호남 800만표 압도적 지지로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장 후보는 이날 강진 5일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23세인 대학교 3학년때 김대중 대통령 총무비서로 입문해 30년간 정치를 배우고 해왔다"면서 "김대중의 적자인 나에게 호남이 단 한 표도 외부로 빠지지말고 몰표로 당선시켜달라"고 호소했다.


장 후보는 "당초 국민의 당에 입당하고자 했으나 박지원과 안철수의 반대로 2달동안 입당문을 두드렸으나 무산됐다"면서 "당내경선도 두려워 한 안철수가 무슨 재주로 대권을 노리냐"며 "안철수 후보는 한반도 안보위기 등에 관해 아무런 식견도 없다"며 "지금이라도 나와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순천정원박람회장 유세현장에서 입증되었듯이 전국의 50대이상 유권자들, 특히 여성유권자들은 나에게 몰표를 줄 것이다"고 공언했다.


실제로 이날 전국에서 순천정원박람회장을 찾아온 50대이상 유권자들은 지지를 호소하는 장 후보를 보자마자 환호와 지지를 보냈으며, 이 가운데 상당수는 장 후보의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50~70대 이상 여성중장년층인 것으로 확인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