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권영해 전 대표, "새누리당 복당 의사 없다"

정광용과 정광택, 결국 조원진 후보 내쫓기 위해 권영해 이용했나

새누리당 내분 사태를 초래한 권영해 전 당대표가 복당 의사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권영해 전 대표의 지인은 변희재 대표에 연락을 해와 “권영해 대표는 공개적으로 탈당과 당대표 사임 의사를 밝혔고, 이를 번복하고 돌아올 생각이 전혀 없으니, 비판을 자제해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또한 권영해 대표에 문자로 “당신 이렇게 처신할 수 있냐”고 문자를 보낸 새누리당의 한 당원은 “권영해 대표가 전화를 해와 전혀 복당 의사가 없는데 왜 나를 욕하느냐”고 답했다고 전했다.

 

당대표직을 사임하고, 자유한국당에 가서 조원진 후보 사퇴를 종용한 권영해 대표를 다시 당대표로 복귀시킨다는 정광용 사무총장과 정광택 상임대표의 처신에 당원들로서는 “어처구니 업다”는 반응이다.

 

서울 지역의 한 당원은 “돌아올 생각도 없는 사람을 돌아왔다고 우겨대면 당 내분을 초래한 정광택, 정광용은 뭐 하는 사람인가. 결국 조원진 후보를 쫓아내기 위해 권영해 대표 이름을 도용한 것 아닌가”라며 분개했다. 조원진 의원은 당에 "권영해 대표 복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새누리당의 주요 당원과 지역 대표자들은 권영해 대표 출당조치, 정광택, 정광용 지도부 퇴진 등등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작성, 정광택 대표와의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