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경화 장관 내정자 장녀, 이중국적자 아닌 순수 미국국적자

미국국적자를 이중국적자인 듯 소개한 이유가 무엇? 한국국적 회복 약속 이행, 청와대가 장담할 수 있나?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내정자 장녀의 국적 문제를 거론하며 이중국적자라는 듯 소개한 일이 ‘꼼수’가 아니냔 지적이 나온다.

강경화 내정자의 장녀는 강 내정자가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1984년도에 출생했으며 이후 성년이 된 시기에 미국국적과 한국국적 중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국적법에 따라 2006년도에 한국국적을 포기하고 미국국적을 선택했다.

현재 주요 언론들은 청와대가 사용한 표현인 이중국적자라는 표현을 그대로 받아쓰고 있다. 하지만 성년이 된 이후 당사자의 선택에 의해 십여 년전에  한국국적을 포기하고 현재 순수 미국국적자로 살고 있는 이를 이중국적자로 호칭하는 것이 적절한지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강경화 장관 내정자의 장녀가 한국국적 회복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약속이 이행될는지 단정할 수는 없다. 과거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초대 장관 내정자도 한국국적 회복을 약속했으나 결국 이행되지 않았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김종훈 내정자는 실제로 한국국적 회복 절차를 밟기는 했지만 마지막까지도 미국국적을 포기하지는 않았다. 김 내정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장관 내정이 철회되자 결국 한국국적 회복 절차를 마무리하지 않고 한국을 떠났으며 최종적으로 미국국적자로 남게 됐다.

이에 강경화 내정자 장녀의 경우에 대해서도 결국 강 내정자의 인사청문회 결과에 한국국적 회복 여부가 달린 것 아니냐는 냉소와 의심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근래 청와대의 공직자 인선 및 임명 발표는 그 절차나 검증에 있어 여러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친노, 친문 세력에 우호적인 언론지형에서 잡음들이 가려지고 있는 형국이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승진 임명의 경우는 법무부장관의 정식 제청을 거치지 않은 검찰청법 위반 사실이 뚜렷해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둘러대 자유한국당 등의 반발을 낳고 있다.

홍석현 통일외교안보 특보 임명의 경우도 당사자와는 협의도 없이 임명를 진행해 홍 특보가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혼선을 드러내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