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바른언론연대, “文정부, 고영주 이사장 표적 보복 중단하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검찰 불구속 기소 반박…‘표현의 자유’ 무시한 패권적 행태 맹비판

'문재인 공산주의자발언으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자, 이에 대한 반대 여론이 심상치않다.

 

언론시민단체 바른언론연대(진용옥 최창섭 공동대표) 24일자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사사로운 문제에 공권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맹비판하며, 고영주 이사장을 향한 표적 보복 중단을 촉구했다.

 

바른언론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기소가 문재인 정부의 MBC장악 시도임과 동시에, 지지자들의 여론에 기댄 인민재판이라 지적했다.

 

, 사적 자리에서 유력 대권 후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밝힌 것을 두고, 대통령 취임 전에는 소속 정당이, 대통령 취임 후에는 검찰이 고영주 개인을 뒤흔드는 사태에 대해 패권적 행태라 꼬집으며, “국민적 분노를 살 적폐 중 적폐라 목소리를 높였다.

 

 

-이하 바른언론연대 성명 전문-

 

  

[성명] 문재인 정부는 고영주 이사장 향한 표적 보복 중단하라!

 

문재인 정부의 방송 장악 야욕이 폭주하고 있다.

 

공영방송 경영진을 구성할 방송통신위원회가 친여성향 인사들로 가득 채워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검찰 불구속기소는 문재인 정부의 MBC 장악 시도가 아니라 단언할 수 있겠는가!

 

검찰은 자신들의 수반을 허위사실로 명예훼손했다고 판단했다. 검찰 위에 군림한 문재인 대통령이 청산 대상으로 지목한 적폐의 소산인가 아니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결과인가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실소가 절로 나온다.

 

고영주 이사장은 2013보수단체 신년하례회’라는 사인간의 모임에서 당시, 당선에 실패한 문재인 후보를공산주의자’라 비판했다. 2년여가 지나서야 당사자 문재인은 고영주 이사장을 고소했고, 국회의원 선거를 1년 앞둔 민주당 세력들은 방송문화진흥회 국정감사 자리에서까지 고영주 이사장을 역으로 사상검증하듯 몰아세웠다.

 

국회에 이어, 이제는 검찰이 나섰다. 국가 원수에 대한 사인으로서의 비판적 견해를 두고 소급하여정의’라는 이름으로 국가기관이 동원되는 것이야말로정의’의 의미를 더럽히는 행위이며, 이 땅의민주화’는 요원하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을 손아귀에 쥔 자로서 고영주 이사장을 표적화 한 보복행위를 당장 중단하라! 지지자들의 여론에 기댄 인민재판은 선의의어용 지지자’들을 앞세운 공포정치일 뿐이다.

 

우리나라 표현의 자유는광화문 인공기’ 까지 허용하고 있다. ‘공산주의자’ 표현에 발끈하여 사사로운 문제에 사법부까지 끌어들여 시시비비를 가리는 패권적 행태야말로 국민적 분노를 살 적폐 중 적폐 아니겠는가!

 

바른언론연대는 권력자로 군림한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상적 행태를 비판하여 그 권력을 견제하는 데에 결코 소홀하지 않을 것이다.

 

2017.07.24

바른언론연대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