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北 로동신문, 대한애국당 창당에 “촛불민심에 도전” 거품물고 발악

‘인간추물들’, ‘바퀴벌레’, ‘버러지’ 등 박근혜 대통령과 대한애국당 향해 온갖 악담

북한 로동신문이 대한애국당 창당 소식에 광기어린 독설을 내뿜었다. 

로동신문은 25일 ‘자멸을 면치 못할 보수패거리들의 권력쟁탈전’ 제하의 기사를 통해 대한애국당을 ‘반역당’이라고 주장하면서, “보수분열을 심화시키고 촛불민심에 도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로동신문은 “지난 8일 ‘새누리당’에서 밀려난 떨거지들은 국회의원회관과 그 무슨 ‘보수신당창당발기인대회’라는 것을 열고, 대한애국당이라는 새로운 보수정당을 내오는 놀음을 벌리였다”고 남한 정치상황을 언급했다. 


국내 언론도 잘 보도하지 않는 대한애국당의 창당 움직임을 북한이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그러면서 로동신문은 “인간추물들의 집합체”, “천하악녀 박근혜의 사타구니”, “악질보수분자들”, “극우단체”, “역적년”, “역적무리들의 꼴”, “혼백이 상처한자들의 X랄”, “박근혜의 구린내 나는 몸통”, “버러지들”, “바퀴새끼”, “더러운망동” 등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악담을 동원해 대한애국당과 박근혜대통령, 조원진의원, 허평환 장군 등을 비난했다. 

흥미로운 점은 로동신문의 비판 논리였다. 로동신문은 대한애국당의 창당을 ‘보수분열’이라는 프레임으로 맹비난을 했다. 북한 김정은이 ‘보수분열’을 들어 짐짓 우리나라 보수우파를 걱정하는 꼴이다.

로동신문은 “최근 박근혜역도의 잔당들속에서 또 하나의 정당이 기어나와 보수세력의 분열을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대한애국당의 창당을 폄훼했다. 

로동신문은 ‘친박청산’과 ‘촛불찬양’도 잊지 많았다. 로동신문은 대한애국당의 조원진, 허평환 공동대표를 가리켜 “친박계의 핵심인물, 악질보수분자”라고 묘사하면서 “이자들은 창당노름판에서 ‘박근혜탄핵의 진실을 밝히겠다’, ‘무죄석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겠다’고 줴쳐대면서(지껄이면서) 역적년을 파면시킨 촛불민심에 도전하고 나섰다”고 썼다. 

공교롭게도 홍준표 대표 역시 친박에 날을 세우긴 마찬가지다. 그는 대선 이후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면서 친박계를 향해 정치적 숙청을 선포하기까지 했다. 실제 홍 대표는 탄핵세력을 대거 복당시키고 탄핵의 주범 홍문표를 사무총장에 앉혔다. 

북한 김정은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비록 박근혜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을 미워하는 원인은 서로 달라도, 결과적으로 박근혜 지지자들을 향한 적개심과 사기탄핵의 진실을 덮고자하는 정치적 입장만큼은 다르지 않은 셈이다. 

이번 로동신문 기사를 통해, 어떤 이유에서든 대한애국당의 창당을 방해하는 일은 결국 북한 김정은이 원하는 결과라는 점도 분명히 드러났다. 대한애국당이 사기탄핵의 진실과 박대통령 무죄석방을 당면 목표로 내건 유일한 정치세력이기 때문이다. 

실제 대한애국당 창준위는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을 위한 1천만 서명운동’과 태극기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 22일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태극기집회에는 무려 2~3만여명의 애국시민들이 운집했다. 

로동신문은 지난해 말 촛불집회 당시부터 촛불을 찬양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는 기사를 수 없이 써왔다. 그때마다 남한내 종북단체들에게 연대투쟁을 주문하면서, 마치 지령을 내리는 듯한 태도를 보여왔다. 

이번 기사에서도 북한은 “남조선 각 계층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보수패당들에게 침을 뱉고 있다”면서 “이런 추물들이 바퀴새끼처럼 더러운 망동을 부리지 못하도록 깨끗이 쓸어버리기 위해 ‘련대투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마무리했다. 

마치 누군가에게 대한애국당 창당을 방해하고 그를 위한 연대투쟁을 강화하라는 지령을 내리는 듯한 말투다. 


[25일자 노동신문 5면 기사 전문]


자멸을 면치 못할 보수패거리들의 권력쟁탈전


최근 박근혜역도의 잔당들속에서 또 하나의 정당이 기여나와 보수세력의 분렬을 심화시키고있다.


지난 8일 《새누리당》에서 밀려난 떨거지들은 《국회》의원회관에서 그 무슨 《보수신당창당발기인대회》라는것을 열고 《대한애국당》이라는 새로운 보수정당을 내오는 놀음을 벌리였다.


민심의 버림을 받은 주제에 《애국》에 대해 운운하는것자체가 역겨운 노릇이지만 더우기 해괴한것은 그것이 박근혜의 턱찌끼를 얻어먹으며 온갖 추악한짓을 다해온 인간추물들의 집합체라는것이다.이 반역당의 공동대표로 선출된 조원진과 허평환만 보더라도 지난 시기 천하악녀 박근혜의 사타구니에 들어붙어 《국회》의원과 극우익단체인 《자유민주평화통일국민련합》의 회장자리를 차지하고 《종북》소동과 동족대결에 앞장서온 친박계의 핵심인물, 악질보수분자들이다.


이자들은 창당놀음판에서 《박근혜탄핵의 진실을 밝히겠다.》, 《무죄석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리겠다.》고 줴쳐대면서 역적년을 파면시킨 초불민심에 도전해나섰다.


하여 남조선인민들속에서는 《대한애국당》에 대한 저주와 규탄의 함성이 날로 높아가고 있다.


저들의 처지도 모르고 《보수의 가치를 지킬수 있는 새로운 우파정당이 되겠다.》며 열이 올라 날뛰고있는 역적무리들의 꼴은 실로 혼백이 상처한자들의 지랄이라고밖에 달리 볼수 없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새누리당》에 이어 또 하나의 보수정당이 생겨나자 각 보수정당들은 주도권을 쥐기 위한 싸움질에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러지 않아도 지난해 박근혜의 탄핵을 계기로 사분오렬된 보수정당들은 저저마다 보수의 《적자》, 《적통》으로 자처하며 싱갱이질을 하여왔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대통령》선거에서 패한 이후 서로에 대한 비난의 공세를 높이는 한편 상대편 《국회》의원들을 자기편으로 끌어당기기 위한 란투극을 벌리고 있다.


이런 때에 박근혜의 구린내나는 몸통에서 권력욕에 미친 《대한애국당》패거리라는 버러지들까지 또 게바라나와 당파싸움에 끼운것으로 하여 지금 남조선정치계는 그야말로 란장판이 되었다.


남조선 각계층은 력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새누리당》, 《대한애국당》과 같은 보수패당들에게 침을 뱉고있으며 이런 추물들이 바퀴새끼처럼 더러운 망동을 부리지 못하도록 깨끗이 쓸어버리기 위해 련대투쟁을 강화하고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