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학동)가 28일, 직원들의 안전관리 역량과 안전 의식 고취를 위해 TBM(Tool Box Meeting)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TBM은 작업 시 작업자 전원이 모여 잠재위험 발생 요인에 대해 토론하며 발굴 및 해결하는 안전예방 활동이다.


작업장 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직원들의 작업 시 집중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백운아트홀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최근 작업 중 비정상 상황 발생 시 조치했던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전 직원과 공유하고, 향후 유사재해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취지 및 안전 슬로건 제창으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ㅿ작업중 TBM을 통한 잠재위험 발굴, 작업표준 준수 실시 등 조치 우수사례 공유

ㅿTBM과 지적확인의 중요성 관련 사외 전문가 특강 ㅿ포상 및 강평 ㅿ전 직원 안전다짐을 통해 현장 안전 위험에 대해 되돌아보고 TBM활동에 대한 실천의지를 확고히 했다.

 

특히 우수사례 발표는 제철소 부문별, 외주파트너사팀 등 총 10개 팀이 비정상 상황 발생 시 안전 조치 우수사례를 상황극으로도 연출해 직원들에게 잠재 위험에 대한 인지와 TBM활동의 중요성에 대해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행사에는 김학동 소장을 비롯해 외주파트너사협의회 대표, 임직원 등 1천 여 명이 참석해 우수사례를 학습하고, 안전 마인드를 고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학동 소장은 강평을 통해 “어떤 공적도 안전을 뛰어넘을 수 없다”며 “TBM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통해 알게 된 안전지식을 바탕으로 재해 예방에 더 전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현재 2인 이상 공동으로 실시하는 모든 작업과, 다른 작업에 영향을 미치는 작업, 안전작업허가서를 작성하는 작업 수행 시에는 반드시 TBM 활동을 실시토록 하여 안전한 일터 환경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끝.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