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TV


배너

변희재 "박 대통령 구속연장 논리, 상상을 초월하는 궤변"

"구속 연장되면 연말 안에 무기징역 때리겠다는 계획인 것 같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친문 성향 매체인 노컷뉴스의 ‘(Why 뉴스) 추석 후 '박근혜 석방설' 왜 나오나?’ 제하 기사를 거론하며 ‘상상을 초월하는 궤변’으로 점철된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변희재 대표는 28일 ‘변희재의 시사폭격’ 219회에서 “문재인 세력이 해당 기사에 서술된 논리로 박 대통령 구속을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 대표는 노컷뉴스의 보도를 소개하면서 해당 기사의 오류들을 차근히 짚었다.



변희재 대표는 노컷뉴스의 기사 중에서 불구속 재판을 할 경우 박근혜 대통령 지지세력이 집회를 하고 내곡동에서 서초동까지 교통통제에 애로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에 대해서 “한마디로 교통이 막히니까 박 대통령을 안 풀어주겠다는 논리다”라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교통 통제 때문에 박 대통령을 계속 감옥에 가두겠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이런 내용을 버젓이 구속연장의 논리로 친문세력들이 적어 놓고 있는 것이다”고 날을 세웠다. 

노컷뉴스는 검찰 측의 말을 인용해 헌법재판소 탄핵 과정에서도 박 대통령과 그 변호인이 헌법과 법률 경시 태도를 보여줬다며 형사재판 과정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예단했다. 

변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이 재판에 나오지 않을 것 같다고 미리 단정하고 구속을 연장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가지 말라는 지지층의 호소를 뒤로 하고 수사에 응했고, 일주일에 네 번씩 진행되는 재판에도 꼬박꼬박 참석했는데, 재판에 나올 것 같지 않으니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소리“라고 일갈했다. 

이어 “탄핵결정에 대해 불복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안 나왔냐”고 반문하며 “박 대통령이 불복하려면 청와대에서 버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개인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가 없는 것인가”라며 “박 대통령은 탄핵 결정을 못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적도 없다”고 꼬집었다.



변희재 대표는 해당 보도가 박 대통령의 증거조작과 증거인멸 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이미 김기춘, 조윤선, 정호성, 문형표 1심이 끝났는데 어떻게 증거를 조작하냐”고 되짚었다. 

그는 “친문세력과 탄핵세력은 박 대통령을 감옥에 넣고 10월16일 구속이 연장되면 연말 안에 무기징역 때리겠다는 계획인 것 같다”며 “석방이 되면 재판이 길어지면서 거짓 탄핵의 진실이 계속 드러날 것 같으니, 감옥에 붙잡아 놓고 무기징역 때리겠다는 작전을 세웠기 때문에 만만치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