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진태, 태블릿PC 특검 촉구 “침묵하면 평생 위선자”

"그냥 넘어가면 우리들 중 누구도 이런 일을 겪을 수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순실 태블릿PC'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촉구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태블릿 피씨를 실제 사용했다는 사람이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이 언급한 인물은 신혜원 씨로, 지난 8일 자신이 JTBC 태블릿PC의 실사용자라고 밝힌 바 있다.

김진태 의원은 “이래서 내가 처음부터 이 태블릿PC 수상하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런데도 검찰은 태블릿 조작의혹을 묵살하다가 최근에서야 법정에서 깡통임을 시인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그럼 여태 우리는 뭘 가지고 탄핵을 하고 이 난리를 치른건가”라며 “다 지난 걸 이제와서 따져 뭐하겠냐고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박통 재판은 아직 진행 중이다”며 “그냥 넘어가면 우리들 중 그 누구도 이런 일을 겪을 수 있다”고 일침을 놨다.

김진태 의원은 “여기서 침묵하면 평생을 위선자로 살아야 한다”며 “검찰과 해당언론은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국민앞에 낱낱이 밝혀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JTBC 태블릿PC'의 실사용자 신혜원씨의 등장으로, 네이버와 다음 등 대형 포털에는 신혜원 씨의 이름이 연일 인기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중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