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바른언론연대, “정부는 네이버 뉴스조작 철저히 수사하라”

포털 정치편향 의혹 해소에 정부가 나서야…언론법 적용도 주장

언론시민단체 바른언론연대(진용옥 최창섭 공동대표) 23일 성명을 발표, 최근 불거진 네이버 기사 조작사태를 정부가 나서 철처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검색포털 네이버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요청으로 연맹에 불리한 기사를 눈에 띄지 않도록 재배치했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그 동안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 뉴스편집인들이 뉴스 배열에 편집의도를 반영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모양새다.


 




바른언론연대는 검색포털이 뉴스 유통자로서 언론사와 이용자 모두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마땅히 국민 앞에 나서 포털의 의도적인 정치편향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 사이에서 포털의 언론법 적용을 주장해 온 것을 언급하며 포털에 대한 신속한 언론법 적용도 주장했다.

 

 

-이하, 바른언론연대 성명 전문-

 

 

[성명] 정부는 네이버 뉴스조작 의혹 철저히 수사하고 언론법 당장 적용하라!

 

검색포털 네이버의 뉴스조작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 20일 네이버 스포츠 포스트를 통해감사 결과,

네이버 스포츠 담당자가 외부의 기사 재배열 요청을 일부 받아들인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고 사실을 밝혔다.

 

그 동안 네이버와 다음은 뉴스서비스 유통자로서, 편집인의 의도가 반영된 임의적인 뉴스 배치로 비판받아 왔다. 반면, 논란의

당사자로서 양대 포털사들은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온갖 기술적 용어들을 사용하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특히, 포털 뉴스의 좌편향

논란에 있어서는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비호를 받기까지 했다.

 

드디어 이번네이버 스포츠 기사 임의 배열’ 사실이 확인된만큼, 바른언론연대는 정부가 양대 포털 뉴스 서비스 기사배치

조작여부까지 철처히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 검색포털이 뉴스 유통자로서 언론사와 이용자 모두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마땅히 국민 앞에 나서 포털의 의도적인 정치편향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 포털의 언론법 적용도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 많은 언론학자들은 포털 뉴스서비스 기사배치에 편집인의 편집의도가

반영되고, 이용자들은 언론사가 아닌 포털을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구조 상, 검색포털 뉴스서비스가 단순한 뉴스 유통의 범위를

넘어 사실상 언론의 어젠다셋팅 기능까지 수행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정부는 속히 포털을 언론법 적용 대상에 포함시켜

여론형성에 있어 건전하고 책임있는 자세를 갖추도록 해야 할 것이다.

 


2017.10.23

바른언론연대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