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트럼프 대통령,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에게 "땡큐"

조대표의 '한미동맹강화', '박대통령 석방' 피켓시위 보고 "감사하다" 직접 인사 건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회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박근혜 대통령 석방을 외친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를 향해 직접 감사를 표명했다. 



대한애국당은 8일 공지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대한애국당 채지민 부대변인에 따르면 "조원진 당대표님은 오늘 국회에서 美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한미동맹 강화'와 '박근혜 대통령 석방' 입장을 표명하시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화답 받으셨다"고 밝혔다.

이날 자세한 상황은 이렇다. 대한애국당의 당대표이자 유일한 현역 의원인 조 대표는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홀로 피켓 시위를 했다. 

조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에 도착하기 직전 본회의장에 들어와 미리 준비한 피켓을 머리위로 번쩍 들어올렸다. 

피켓에는 "한미동맹 강화"와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고 적혀 있었다. 

피켓 다른 한쪽 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읽을 수 있도록 영문으로도 같은 내용을 적었다. 영문은 ‘Stronger alliance U.S. and Korea’, ‘Release Innocent President Park’라고 썼다. 

국회 경위들이 피켓 내용을 확인하고 내려달라고 요청하자 조 대표는 “국회법을 가져오라”며 버텼다. 5분가량 실랑이를 벌이던 조 대표는 끝내 경위들에 둘러싸여 강제로 본회의장 밖으로 끌려나왔다.







대한애국당에 따르면 조 대표는 국회 본관 건물 밖으로 나와야만 했다. 그러나 조 대표는 포기하지 않고 본관 앞 계단참에 서서 피켓 시위를 이어나갔다. 결국 국회 연설을 마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보좌관들이 조 대표 앞을 지나가며 피켓 내용을 봤다. 

이때 조 대표는 "방문을 환영한다(Welcome Trump)"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게 웃으며 "고맙다(Thank you)"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뒤따르던 수행원들도 피켓을 보며 역시 "고맙다(Thank you)"고 말했다.

채 부대변인은 "이 사실을 우파 동지님들께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피켓 시위에 대해선 "대표님과 의원실이 단독으로 준비하신 것 같다"며 "조 대표님께서 국회 경위에게 강제로 끌려나오셨는데, 다행히 다치신 곳은 없는 듯 하다"고 상황을 전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