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전남 신안군의회, 회기중 불거진 Y의원 ‘인사 청탁’ 파문

Y의원 “부탁한 것은 사실이나 군수가 들어주지 않았다.”

 

최근 신안군의회 제266회 제2차 정례회의 군정질의·답변과정에서 양영모 의원의 ‘인사 청탁’에 대한 문제가 불거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고길호 군수와 양영모 의원간 질의내용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인사 청탁’이 기정사실화 되면서 자신의 직무에만 충실해온 신안군 공직자들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4일 오전, 동료의원에 이어 질의에 나선 양영모 의원은 신안군을 상징하는 이미지 관련(군기, 약기, 슬로건, 심벌마크 등) 예산낭비의 문제점과 인사규칙(24조)을 무시한 직원인사, 공유재산 매입 및 재산관리행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대한 집행부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날 오후 답변에 나선 고길호 군수는 양영모 의원의 질의내용들을 조목조목 답변하며 항변했다.

 

먼저 신안군 ‘천사의 섬’ 상징 표현에 대해서는 염전노예사건의 비판여론과 섬의 개수 또한 통계적으로 맞지 않아 2016년 상징물 조례에 관한 법 개정내용을 의회에 요구했다며, 개인적인 감정으로 ‘내용도 파악하지 못한 악의적인 질문이 아닌가 의구심까지 들 정도다’며 맞받았다.

 

또한 직원인사와 관련해 고 군수는 객관적인 인사를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전보제한 문제 등 기타 인사행정행위는 법적사항이기 때문에 충분한 검토를 해서 진행했다고 답변했다.

 

특히, 고 군수는 인사원칙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는 양 의원에게 친족 채용을 부탁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개인적 감정으로 질문을 하는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며 공적처신에 대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와 관련 고 군수는 ‘인사원칙을 가지고 애기할 때 양영모 의원님께서는(속기록내용 일부...생략) 친족 채용을 요구해놓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그것은 군민을 위한 자세가 아니다라고 하는 군수 입장을 가지고 설명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채용을 안 해줬다는 그 감정적인...질문이 아닌가...'(생략) 하는 말로 서운함을 표했다.

또한 신안군 시각적 상징물에 대해 고 군수는, 압해대교에 세워진 조형물도 군 이미지를 위해 재검토했으나 시행을 않고 있는 이유는 전임자의 치적지우기로 받아들일까봐서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는 전반적인 답으로 갈음했다.

이어, 팔금 꾸지뽕단지 조성문제, 80억 원의 군비를 소진시켜버린 그린유통 문제 등, 신안군 이미지를 위해 고민하고 있다며 사적인 견해, 정치적인 견해보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군정을 봐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고길호 군수의 답변에 이어 양영모 의원은 사적인 감정에서 질문을 한게 아니니 오해를 말라며, 주변 친인척들은 의장을 하면서 인사와 관련해서 한두 차례 부탁... 한적은 있으나 거절당해 더 이상 부탁...(생략) 않았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자녀 인사청탁에 대한 부분도 사실로 인정하며 이를 해명했다.

의회 속기록에 따르면, 양 의원은 계약직을 채용하는 부분도 제 애 하나가 놀고 있어서 군수님한테 군청이나 지도읍사무소에 계약직으로 하나 해주셨으면 쓰겠다고 하는 말씀을 임자면민의 날 올해 제가 한번 부탁...(생략) 했다며 인사청탁한 부분을 사실로 받아들였다.

양 의원은 그러나 읍사무소에서도....일방적으로 내 애를 계약을 하게 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어서 컴퓨터에 공고를 해가지고 모집을 했던 것...이라며 우리 애는 계약직으로 들어가지 못했지만 그것 때문에 내가 행정에 그리고 군수님한테 오해를 한 바는 전혀...(생략) 없다고 해명했다.

현직의원의 인사청탁이 기정사실로 드러나면서 신안군 공직자들 사이 신안군의회 의원들의 도덕성에 대한 문제점으로 쑥덕공론이 한창이다.

익명의 한 공무원은 “의원으로서 정말 좋은 점을 지적한 것 같다. 하지만 본인이 떳떳하지 못한 상황에서 군수가 이를 겸허하게 받아들여 답변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신안군의회 의원 모두 군민들을 위한 진정한 의정활동에는 반성할 점이 많다”고 꼬집었다.

또한 신안군의회 모 의원은 “질의를 하는 의원이나 답변을 하는 군수도 공개석상의 언어를 신중하게 구사해야 한다”면서 “아무리 공적이라도 군민에게 문맹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현직군수에게 행정행위를 드라마제작으로 표현한 점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수역시 법적으로 민감한 사안인 ‘인사 청탁’을 빌미로 개인감정 운운 등의 표현은 잘못된 것으로, ‘공(公)과 사(私)’를 분명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집행부와 의원들 모두 반성할 점이 많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