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자유한국당 태블릿 조작 진상조사 TF, 방심위에 JTBC 심의 신청

변희재 “이상로 전 MBC 기자의 방심위 상근 여부가 핵심이다”

자유한국당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팀장으로 활약중인 김진태 의원이 8일 최순실이 태블릿으로 문서를 수정했다는 JTBC ‘뉴스룸’에 대해 방송심의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심의를 요청한 건은 뉴스룸의 최순실 태블릿PC 관련 보도 등 총 5건이다. 

이날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JTBC 보도에 대해 오늘(1.8)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방송심의를 신청했음"이라며 “JTBC는 최서원(최순실)이 태블릿PC를 들고다니면서 연설문을 수정했다고 보도했으나 명백한 허위보도임"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과수가 감정해 보니, 태블릿PC에는 문서수정기능이 아예 없으며 최서원이 사용했다는 증거도 없음”이라며 “허위보도로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JTBC에 대해 방송중지 등 단호한 조치를 기대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상로 전 MBC 부국장의 방심위 상임위원직 당락여부에 따라 JTBC 태블릿PC 조작 사건의 가속화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전 부국장은 작년부터 변희대 대표고문과 함께 손석희 JTBC의 태블릿PC 조작보도 문제를 짚어온 인물이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이날 오후 방송된 ‘변희재의 시사폭격’에서 “오늘(8일) 방통심위의 새 인선이 완료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에서는 이상로 MBC 전 기자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상로 전 기자는 저와 같이 태블릿 진상 규명운동을 같이 했기 때문에 태블릿 문제를 빠삭하게 알고 있다”며 “이상로 기자가 제대로 활동하려면 상근직인 상임위원을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근 여부가 사실은 핵심이다”며 “이상로 기자가 상근하면 (태블릿PC 사건은) 신속히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