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내일 광화문 조·중·동에서 집회, “법원서 태블릿PC 증거로 채택 불발”

변희재 “JTBC 전무와 언론중재위 부장 증거 채택 불발시 정정 보도해주기로 약속"

내일(14일) 낮 12시, 서울 광화문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 앞에서 차례로 ‘태블릿 증거채택 불발, 손석희 조작 조·중·동이 책임져라’라는 주제로 집회가 열린다. 

오늘(13일) 최순실씨 1심 선고 결과가 나오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태블릿PC가 재판에서 거론되지 않은 것이 보여주듯 이는 증거로서 채택되지 않은 것”이라며 “내일, 예정대로 12시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에서 집회 3사에 ‘손석희의 저주’, 태블릿조작 보고서, 성명서를 전달하겠다”고 미디어워치 독자 모임 카페를 통해 밝혔다. 


변 대표는 “JTBC 전무와 언론중재위 부장이 태블릿PC 증거 채택 불발시 JTBC 의 나에 대한 음해보도에 대해서 정정보도를 해주기로 약속했다그러나 정정보도로 끝낼 문제가 아니라 미디어워치와 제 개인적으로 10억대 소송을 걸어야겠다고 덧붙였다.


변 대표는 이후 별도 성명서를 통해 “재판부는 2시간여 동안의 선고문을 읽어나가면서, JTBC 손석희의 태블릿과 관련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며 “태블릿은 검찰의 더블루K 압수수색을 촉발시키며 사기탄핵의 시발점이었다. 이에 대해 손석희 본인도 최근 기자협회보에서 자화자찬한 바 있다. 이런 중요증거인 태블릿이 결국 증거 채택이 불발된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대표는 계속해 “이미 국과수에서는 손석희가 태블릿 입수 후 너무 많은 파일을 생성, 수정하는 등 조작을 가해서 증거로서의 가치가 훼손되었다고 밝혔다”며 “이 때부터 이미 손석희의 조작은 확정된 것이다”고 강조했다. 

변 대표는 마지막으로 “미디어워치와 독자들은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 앞에서 차례로 집회를 열어 손석희의 조작을 공론화하라는 요구를 할 것이다”며 “또한 손석희가 복귀하는 19일 저녁 7시 JTBC 앞에서 손석희의 자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것이다”라고 예고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