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칼럼] 손석희, 태블릿 조작 자백 못하면, 휴가 복귀 엄두도 말라!

손석희는 영원히 언론계에서 떠나, 감옥으로 가라!

14일 예고한대로, 미디어워치 독자들과 함께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 앞에서 “태블릿, 증거불채택, 조중동은 손석희 조작 책임져라” 주제 집회를 열었다.


‘손석희의 저주’ 책, 손석희와 JTBC에 대한 미디어워치 고소장 등을 조중동 사장과 편집장에 전달했다. 특히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측은 다수의 간부들이 나와 집회 현장을 지켜봤고, 조선일보는 취재기자와 사진기자도 보냈다.


손석희는 최순실 1심 선고가 나오기 전, 이미 휴가를 떠났다. 손석희 하나만 떠났다면, 우연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손석희가 휴가를 떠난 JTBC는 13일 최순실 1심 재판 결과를 다루며, 정작 그간 자신들의 특종이라 자랑하던 태블릿PC 관련 보도를 누락시켰다.


김필규 기자가 손석희를 대신해 뉴스룸을 진행하며 최순실 1심 재판 내용을 다루면서도 태블릿 관련 보도는 단 한 꼭지도 포함시키지 않은 것이다.


다만 김필규 기자는 함께 출연한 김선미 기자에게 “재판 선고문에 태블릿PC 관련 내용이 없다고 한다”고 질문했고, 현장 기자는 “태블릿PC는 정호성 재판에 필요하지 최순실 재판에선 필요하지 않아 언급되지 않았다”고 또다시 왜곡 설명했다.


사실, 정호성 전 비서관 재판에서는 이미 정호성 자신이 최순실 씨에게 일부 연설문을 미리 보여준 사실 자체는 인정했기에 태블릿PC 관련 증거채택 문제는 논할 필요도 없었다.


반면, 최순실 재판에서는 이경재 변호사 측이 강하게 (해당 태블릿PC가 최순실 씨의 것이라는) 증거능력을 부정한 바 있다. 결국 태블릿PC가 공개돼 국과수가 검증한 결과, “손석희 측이 너무 많은 조작을 가해 증거가치가 훼손되었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이에 재판부에서는 태블릿PC를 아예 언급하지도 않은 것이다.


더구나, 13일 방송에서는 손석희와 함께 태블릿 조작을 함께 한 공범들인 심수미, 서복현, 손용석, 김필준 등도 출연하지 않았다. 태블릿 조작 보도와 함께, 무수한 음해 보도를 통해 탄핵을 관철시키며, 민언련, 언론학회, 기자회협회, 여기자협회 등 언론상을 휩쓴 조작의 공범들이, 최순실 20년 선고를 받은 잔칫날 모두 사라진 셈이다. 이래도 손석희의 휴가가 과연 우연이란 말인가. 태블릿PC가 조작없이 최순실의 것이 맞다는 재판부의 선고가 나올 게 확실하다면 이들이 과연 사라졌겠는가.


19일 손석희 휴가복귀 날은 우연하게도 언론중재위에서는 손석희가 본인을 국과수 보고서를 조작왜곡하여 음해한 건에 대한 조정기일이다. 이미 국과수 보고서에서는 손석희가 태블릿을 입수한 뒤 너무 많은 조작을 가해, 증거가치가 훼손되었다고 판단했다. 정정보도는 필수이나, 과연 이 건이 정정보도로 끝날 사안인가. JTBC 측이 모든 범죄행위를 자백하지 않는 한, 본인은 정정보도 대신, 손석희와 JTBC 측에 10억대 손배소송을 진행할 것이다.


이미 손석희가 미디어워치를 가짜뉴스로 음해한 건과 관련, 미디어워치가 2억원대 손배소송을 넣은 것도, 10억대로 소송가액을 올릴 것이다. 또한 최순실 측의 이경재 변호사에, 최소 100억대 손배소송을 넣도록 협조할 것이다.


중앙일보와 JTBC는 더 이상 손석희의 조작을 비호하다간, 언론사 문닫는 것까지도 각오해야할 것이다.


그 전에 손석희는 휴가 복귀날인 19일 뉴스룸에서 자신의 모든 조작 범죄행위를 자백하기 바란다. 미디어워치 독자들은 이날 저녁 7시부터 상암동 JTBC 앞에서 집회를 열고, 영상차를 통해 뉴스룸을 지켜볼 것이다.


손석희는 범행을 자백할 용기조차 없다면, 휴가 복귀하지 말고 영원히 언론계를 떠나기 바란다. 그래봐야 어차피 손석희가 가야할 곳은 감옥 뿐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