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우병우 전 수석, 구치소에서 ‘손석희의 저주’ 읽는다

법률방송 단독보도, 우 전 수석 ‘손석희의 저주’, ‘인생의 밀도’ 2권 영치품으로 받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손석희의 저주’를 영치품으로 전달받았다고 법률방송이 6일 보도했다. 손석희의 저주는 JTBC 손석희의 태블릿PC 조작보도를 밝힌 책이다. 

법률방송은 6일자[단독] 우병우, 구치소에서 무슨 책 읽는가 봤더니 변희재 ‘손석희의 저주’’보도에서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법률방송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2월 구속수감 이후 약 3개월이 흐른 지금까지 단 2권의 책만을 영치품으로 받았다. 그 중에 첫 번째가 지난 1월 24일 전달 받은 ‘손석희의 저주’라는 것. 다른 한 권은 강민구 전 대법원도서관장의 책 ‘인생의 밀도’라고 전했다. 

법률방송은 이에 대해 “사람은 보는 대로 믿기도 하지만 믿는 대로, 믿고 싶은 대로 본다는 말이 있는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라며 “우 전 수석의 심경이 그대로 드러나는 책”이라고 냉소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책에 관해선 자세하게 소개했다. 법률방송은 책 본문 중 “손석희의 저주는 태블릿PC 조작보도를 통해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 자체도 무너뜨릴 지경에 이르렀다”, “그러므로 태블릿PC 조작보도의 실체를 밝히는 일은 손석희 하나의 신화를 벗겨내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에 걸려 있는 손석희의 저주를 걷어내는 일이다” 등의 문장을 인용했다. 

또 법률방송은 이 책이 출간 후 5주 이상 교보문고, 예스24 등에서 정치사회 분야 베스트셀러 1위를 독주했다는 사실도 있는 그대로 전달했다. 손석희의 저주는 5쇄 2만권을 찍었으며 지금도 정치사회 분야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남아 있으며 꾸준히 팔리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