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박수현 예비후보, 내연녀 공천 논란인가 예비부인 공천 논란인가

한겨레 인터뷰서 “그 여성분은 (결혼 가능성도 고려하며) 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사이”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내연녀와의 불륜 및 내연녀 공천 개입 논란에 휩싸였다. 안희정 지사 성폭행 논란의 불똥이 안 지사의 최대 우호 정치인인 박수현 예비후보에까지 튀는 모양새다.


민주당 공주시 당협 사무국장 직함을 가졌었다고 밝힌 오영환 씨는 앞서 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박 예비후보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자신의 내연녀인 현 김영미 공주시의원을 비례대표에 공천하는데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8일자 한겨레 기사(박수현 공주서 공천 받은 여성당 헌신 경력 인정받은 것)를 통해 “내연녀라고 지칭되는 그 여성분(김영미 시의원)은 (결혼 가능성도 고려하며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사이라며 “나의 아내(전처)와는 11년 전부터 별거를 했고관계 회복이 어려워서결국 지난해 9월 합의 이혼을 했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김영미 시의원의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내연녀여서 비례 공천을 했다고 하는데그건 사실과 다르다”면서 그 여성분은 2009년 입당해서 공주지역원회 여성국장을 맡는 등 당에 헌신한 분이다그런 경력으로 비례공천 1번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미 시의원도 7일자 뉴스1 기사(김영미 공주시의원, 민주당원 ‘명예훼손’ 검찰 고소)를 통해 “자신은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내연녀가 아니다”라며 “자신이 박 예비후보의 내연녀라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다는 오씨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내연녀냐 예비부인이냐가 중요한게 아니라며 박 예비후보와 김 시의원의 해명에 두 사람이 밀접한 관계를 맺게 된 시점에 대한 이야기가 빠져 있어 의구심이 생긴다는 의견을 앞다퉈 쏟아내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hyun****’는 지난 9월에 이혼했는데 재혼이라면 언제부터 둘이 사귀었나가 관건이네공천은 모르겠고 이미 가정 있는 남자가 불륜을 저질렀다는거 자체가 당신들이 말하는 정의는 아닌 듯이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설사 사귀는 관계 또는 결혼을 약속하게 된 관계가 된 것은 극히 최근이라고 하더라도, 2014년 공천에서 박수현 예비후보가 김영미 시의원의 공천에 영향력을 발휘한 것은 사실이라면 그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토로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nuno****’는 내연녀에게 공천 준 게 아니었다 치고그럼 공천 줬던 사람이랑 재혼하는 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거야?라고 꼬집었다.


김영미 시의원은 지난 7일 오영환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진상은 결국 검찰 수사를 통해 가려질 전망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