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활빈단 " 표리부동 안희정 키운 文대통령도 사죄하라!"

충남도청 방문 안희정 지사 만행 규탄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세계여성의 날인 8일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여비서 성폭행 질타속에 사퇴한 안희정 전 지사가 3시에 열기로 한 기자 회견을 돌연 취소하자 "도민은 물론 전국민을 우롱한 망발이다" 며 안 전 지사를 강력 규탄했다

활빈단은 “안 전 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파문’으로 충남 도민은 물론 전국민이 공분하고 있다”며 검·경에 “피해자들의 용기있는 폭로후에 나서는 뒷북 수사말고 각급기관 내 도사리고있는 수많은 유사 성추문 사건 사전조사에 나서라” 고 촉구했다.

이에 활빈단은 서울서부지검에 또 다른 피해여성 폭로내용도 철저 수사를 주문했다

이와함께 활빈단은 충남지방 경찰청(청장 이재열)에 여비서가 다른 성범죄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서울서부지검 수사와 별도로 “관할지 도청 및 일선 시군등 관청내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범죄에 대해 ‘권력형 성폭행 갑질 진상’을 철저히 규명,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낙동강오리알과 소금을 퍼포먼스용품으로 준비한 활빈단은 항의대상인 안 전지사가 안나타나자 충남도청 기자실, 지사실 과 청사내외 시위를 통해 안 전 지사가 “겉으론‘미투 지지’에 앞장서며 여성인권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뒤론 추악한 성폭행 을 자행했다”며 맹성토 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안 전지사 가 ‘여성탐닉이나 하면서 어떻게 충남도정을 이끌었는가’개탄하며 ‘문재인대통령도 노무현 전대통령 과 함께 안희정을 도백으로까지 키워줬으니 국민들에 도의적책임 지고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앞서 홍 대표는 ‘세계여성의 날’ 논평을 통해 “안희정 같은 못된 변태성 고위직들이 권력과 지위 를 남용,여성을 억압하고 있다” 며 “피해를 폭로하면 오히려 화살이 꺼꾸로 날아오는 세상을 이제는 끝내야할 때”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으로 활빈단은 전국 지자체, 각급관서 등에 미투운동 외에도 미퍼스트(#Me First·나부터 바뀌자)과 ‘남성들,손조심·입조심·뿌리조심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