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檢, 법정구속 순천 청암대 강 전 총장 항소심 결심공판서 징역 5년 구형

피해교수들에게 보복성 징계 등 2차 피해를 가한 점 거론하며 중형 구형


14억 배임 및 강제추행죄 혐의로 구속기소 되어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순천 청암대 강 전 총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2일 오후 4시 광주고등법원 제1형사부(최수환 부장판사 ) 배임 및 강제추행 사건 최종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 강 전 총장에 대해 6번의 보복성 징계취소처분 받았던 것을 거론하며 피고인에 대한 1심 양형이 가볍다는 취지로 1심 판결을 취소해 달라고 하면서 이같이 구형했다.


이 자리에선 피해여교수들과 같은 학과인 K교수의 증인으로 나와서 배임 및 성추행 사건에 대하여 증언을 했다.

K 교수는 청암대 교학처장으로 재직하는동안 강 전 총장의 배임혐의에 대하여 도경수사 때 접한바 있어서 보고 느낀 점을 진솔하게 증언했다.

또 피해여교수들 강제추행 부분에 대해서도 1심에서 강 전총장 측 증인들이 증언한 바와 달리 사실관계에 입각하여 진솔하게 증언하여 방청하고 있던 여교수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또한 성추행 피해자측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강 전 총장측이 성추행 2차피해로 보복성 징계와 온갖 명예훼손 증거조작등 소위 백화점식 피해를 입혀서 피해교수들의 교권과 인권을 유린한 부분을 변론하여 눈길을 끌었다.

강 전 총장에 대한 항소심 최종선고 공판은 4월 26일 열릴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