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신안군수 후보자 도덕성 검증 철저히 해 달라”

신안지역민 등 일부 민주당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방문 탄원서 전달


신안지역 민주당원을 자처한 일부 지역민들이 신안군수 후보자 공천과 관련, ‘적격심사기준을 강화해 공정성을 투명하게 검증해 달라’며 26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을 방문해 탄원서를 전달했다.


이날 신안주민 등 20여명은 오는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신안군수 후보 선정과 관련해 ‘정당공천은 유권자 선택에 앞서 후보가 공직수행에 적합한 자질과 품성을 갖췄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이라며 후보군의 철저한 검증을 요구했다.


이들이 공천심사기준에 반영해 달라며 전달한 탄원서에는 ▲비리근절을 위한 도덕적 기준 강화, ▲공직으로부터 파면, 정직, 직위 해제된 자, ▲신진세력의 진출을 위한 3선 출마 감점제도 도입 등을 후보심사기준에 반영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들은 또, ‘지난 2014.6.4.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비리전력이 있는 전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공천을 원천배제 했다’며, 신안군 발전을 위해 정당한 요구사항이 관철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당직자들의 관심을 요구했다.


지역민과 일부 민주당원들의 이 같은 요구사항에 전남도당 관계자는 “탄원내용은 절차에 따라 접수해 달라”며 “제출하신 내용은 관련부서에 잘 전달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민주당 신안군수 후보군으로는 현 전남도의회 임흥빈 의원, 박우량 전 신안군수, 김승규 전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사무처장, 박석배 민주당 중앙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난 1월, 한 언론매체와의 서면질의에서 공천시 도덕성 기준에 대해 청와대의 ‘고위공직자 임명 7대 배제원칙’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더 강화된 도덕성 평가기준을 적용할 수 있다는 중앙당 차원의 입장을 밝혀 전남도당의 후보 공천심사과정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