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기식 금감원장, 주사파 활동 경력 다시 도마 위

“주사파 핵심 활동가들이 가장 애써 키운 친구”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의 주사파 조직 활동 경력도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인터넷신문 뉴데일리는 지난 2012년 5월 4일자로  ‘민통당 김기식: 주사파 '구국학생연맹' 출신’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주사파 단체인 구국학생연맹(이하 구학연)에서 활동했던 김기식 금감원장의 경력과 해당 단체의 정체를 파헤친 바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기식 금감원장은 과거 자신이 구학연에서 활동한 경력을 SNS상에서 언급한 바 있다. 2011년 1월 25일 자신의 티스토리에 “서울대 인류학과 재학 중 두 차례 구속된 적이 있다. 2학년 때인 1986년 11월 ‘구학련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것이 첫 번째였다…(중략) 캠퍼스로 돌아온 지 6개월 후, 이번에는 1987년 6월 항쟁 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두 번째로 구속됐다”는 글을 올린 것. 

서울대 내 김일성주의(주사파) 조직이었던 구학연은 조직 강령에 ▲미제 식민주의와 파쇼통치체제를 분쇄, 민족의 자주적 독립국가 건설 ▲모든 국민의 민주적 제(諸) 권리 쟁취 ▲진보적이고 민족민주적인 교육제도 확립 ▲민중생존권쟁취 ▲조국의 자주적 통일 ▲제국주의의 모든 침략전쟁 반대와 한반도의 평화옹호를 위해 투쟁한다 등의 내용을 포함시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논설위원은 이 보도에서 “구학련은 결성취지문에서 북한 정권의 대남혁명노선인 NLPDR(민족해방인민민주주의)을 강령으로 ‘한반도의 분단과 민중을 억압, 착취하는 원흉으로 미제와 그 괴뢰정권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을 가지고… 미제의 신식민지 파쇼통치의 매판적 반동집단 타도’ 등의 내용을 채택했다”고 전하며 구학련의 실체를 알렸다.  

아울러 “‘반미청년회’ 출신 전향 우파인사 강길모 전 프리존뉴스 대표는 2006년 9월20일 프레스센터 세미나에서 ‘학생운동을 정리하며 ’주사파 핵심 활동가들이 가장 애써 키운 친구가 김기식이다. 참여연대는 주사파 조직이 대한민국을 총체적으로 말아먹기 위해 만든 조직으로 볼 수 있다. 참여연대는 그렇게 만들어졌다‘고 증언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구학연은 1986년 공안당국에 의해 해체됐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