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펜스 美 부통령, “미국의 압박 제재는 조금도 느슨해지지 않고 계속될 것”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한국에서의 평화협정은 한반도 비핵화에 한 걸음 다가섰지만, 단 한 걸음에 불과하다며 평가절하



남북정상회담이 끝나마자마 미국 백악관에서는 마이크 펜스(Mike Pence) 부통령이 본인 명의의 짧은 성명을 발표했다. 김정은-문재인 합작 정치쇼였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분명 성토하고 있다고 봐야하는 강경한 내용이다. 

펜스 부통령은 먼저 “미국은 아무런 양보 의사를 밝힌 적이 없음에도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온 사실 자체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과 강력한 대북제재의 선명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와 관련해서도 한국에서의 평화협정은 한반도 비핵화에 한 걸음 다가섰으나, 하지만 단 한 걸음에 불과하다(but it is just one step)”고 평가절하했다.

계속해서 펜스 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의 그 어떤 발언(talks), 약속(promises) 및 장담(assurances)도, 미국의 유보(reservation), 경계(vigilance) 및 검증(verification) 과정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미북 정상회담 준비 작업은 계속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이전에도 언급했듯이 – 압박 제재는 조금도 느슨해지지 않고 계속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오늘자 연합뉴스는 펜스 부통령의 성명에서 but it is just one step”이라고 말한 부분을 생략하고, 평화협정 관련 그의 입장을 “비핵화를 향한 일보 전진”이라고만 번역 소개했다. 우리나라 외신 왜곡 보도의 핵심에 국영통신사가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래는 백악관이 공개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성명 전문(全文)이다.



미국은 아무런 양보 의사를 밝힌 적이 없음에도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온 사실 자체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과 강력한 대북제재의 선명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에서의 평화협정은 한반도 비핵화에 한 걸음 다가섰으나, 하지만 단 한 걸음에 불과하다(but it is just one step). 북한의 그 어떤 발언(talks), 약속(promises) 및 장담(assurances)도, 미국의 유보(reservation), 경계(vigilance) 및 검증(verification) 과정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다. 미북 정상회담 준비 작업은 계속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이전에도 언급했듯이 – 압박 제재는 조금도 느슨해지지 않고 계속될 것이다.

The fact that North Korea has come to the table without the United States making any concessions speaks to the strength of President Trump’s leadership and is a clear sign that the intense pressure of sanctions is working. The Korean peace agreement is a step toward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it is just one step. Any talks, promises, and assurances from North Korea will be met with reservation, vigilance, and verification. Planning for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Summit continues, but as we’ve said before – the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unabated.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