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英 텔레그래프, “북한 고위 정보 당국자, 영국으로 망명 추정”

핵심 방첩 책임자의 도주는 북한 수뇌부 동요의 한 지표 ... 미국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CVID 보다 수위높은 PVID 제시하며 북한 수뇌부 연일 흔들어

‘북핵 폐기’ 주제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고위층 내부의 동요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북한의 은밀한 방첩 정보와 핵 정보를 다루는 북한 고위 정보 당국자의 망명 소식이 영국발로 터져 나왔다.

3일(현지시각), 영국의 유력지인 텔레그래프(The Telegraph UK)는 ‘북한 고위 정보 당국자 영국으로 망명 추정(Senior North Korean espionage official 'may have fled to Britain after defecting)’ 제하 줄리안 라이(Julian Ryall) 기자의 기명 기사를 통해서 북한 고위 정보 장교 탈북 소식을 타전했다.



북한의 고위 방첩 장교, 영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추정

텔레그래프는 “북한이 국제 지명 수배 작전을 전개했다”면서 “추적 대상은 북한의 ‘고위 방첩 장교(senior counter-espionage officers)’로 이 인사는 지난 2월 경에 영국으로 ‘망명(defected)’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국의 대북매체를 인용해 밝혔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고위급 탈북 인사인 강씨는 50대 남성의 인민 보위부 소속 장교이며 러시아, 중국 그리고 동남아시아에서 반체제 인사 감시와 방첩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다고 한다.

텔레그래프는 한국의 서울 소재 대북매체 데일리NK와 중국 및 북한의 소식통을 인용해 “강씨가 지난 2월 25일경에 중국의 선양(Shenyang)에 소재한 장포 국제 호텔(Zhongpu International Hotel)을 마지막으로 잠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씨가 숙박하고 있던 호텔은 이전에는 칠봉산 호텔(Chilbosan Hotel)로 알려졌던 것으로, 북한과 중국 정보 당국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안가 중에 하나”라면서 “칠봉산 호텔은 북한의 사이버 해커 공작팀의 중국 근거지로 알려졌다”고 소개했다.  

중요 정보와 기기를 들고 서방으로 도주한 북한의 최고위급 정보 관련 인사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잠적한 강씨는 첩보수집, 공작 및 북한 핵 개발을 위한 과학자들과의 비밀 접촉을 총괄 지휘하는 역할(Mr Kang had been in charge of directing intelligence-gathering and ground operations, as well as overseeing the obtaining of data for North Korea’s nuclear programme by arranging covert exchanges between scientists)”이었다고 한다.

같은 소식통은 “강씨는 ‘미국의 위폐 제조 장비(machine capable of printing American dollars)’와 ‘해외 고액권 화폐(a large amount of foreign currency)’을 들고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도 전했다.

텔레그래프는 잠적한 강씨의 출신 성분에 대해서 “북한 최고 엘리트 계층에 속하는 인물”이라면서 “강씨는 1930년대 일제 강점기 시절 이른바 일본 제국주의와 맞서 게릴라전을 펼친 혁명 1세대로 분류되는 강판석의 직계 후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텔레그래프가 인용한 대북소식통은 “김정은이 직접 강씨 암살 명령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북한은 10여명의 요원을 급파하여 강씨가 유럽으로 망명하기 전에 제거 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긴급 조치의 배경에는 강씨의 출신성분(북한 고위층)과 현직에서 습득한 민감한 북한 공작 정보에 기인한다고 이 대북소식통은 부연 설명했다. 

직계존속을 인질로 잡아둬도 막을 수 없는 북한 고위인사들의 탈출 물결

텔레그래프는 데일리NK를 다시 인용하며 “아직 강씨에 대한 소재 파악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여전히 수배 작전은 지속되고 있다”라면서 “아마도 강씨는 프랑스 혹은 영국 쪽으로 이미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알렸다.

강씨의 도주 사건 발단에 대해서 텔레그래프는 대북소식통을 인용, “북한에 들어오는 해외 미디어 밀반입을 색출하는 109호실에서 강씨의 아들 거주지를 압수수색한 결과 강씨가 해외 파견지에서 비밀리에 금전적 사익을 편취한 증거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 대북소식통은 “강씨가 평양의 소환을 앞두고, 도주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잠적한 강씨의 직계 가족은 북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관련해 텔레그래프는 “(강씨의 도주에 직계 가족이 함께하지 못한데는) 지난 2016년 태영호 영국 공사가 가족 동반 망명 사건 이후, 북한 당국이 해외 파견 인력에 대한 가족 동반을 불허한 것과 관계된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북한의 바뀐 조치는 해외 파견 기관원의 망명을 막기 위해 북한 내 직계 존속을 인질로 잡아두는 일종의 고육지책인 셈이었다”라고 꼬집으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미국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더 자신있게 CVID 에서 PVID 를 제시한 배경을 봐야

북한 고위급 정보 장교의 탈북은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새로운 함수로 떠오르고 있다.  해당 정보 장교의 최종 망명국이 영국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북한을 대상으로 한 미국과 영연방, 일본의 옥죄기는 앞으로 더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때맞춰서 영국의 또다른 유력지인 ‘데일리메일(Daily Mail)’은 5일(현지시각)자 기사에서 초대 평양 주재 대리대사를 지낸 제임스 에드워드 호어(James Edward Hoare)를 인터뷰하며 영국이 고위 탈북자의 망명 거점이 될 수 있음까지 암시하고 나섰다.(관련기사 : 초대 북한 英대사 "北, 영국서 탈북자 암살불가…러시아완 달라")

이번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대북협상의 원칙으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핵 폐기)보다도 한 단계 더 격상시킨, PVID(영구적이면서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핵 포함 대량살상 무기 전체 해체)를 제시한 배경도 이처럼 동요하는 북한 수뇌부를 염두에 둔 메세지라고 읽혀진다. (관련기사 :  日 유칸후지, “미국 CIA, 북한에 쿠데타 유도 준비 끝마쳐”)

앞으로 전개될 김정은-문재인 평화쇼의 파국을 지켜보는 것도 유의미하겠으나, 이 도도한 정방향의 역사적 흐름 안에서 사실은 핵심당사자여야 할 대한민국이 결국 무대 밖으로 밀려난 상황이 유감일 따름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