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포토] "도난당한 25억 장비는 어디로?"일산 아이스링크장,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에 '하소연'

엠시티 지하 아이스링크 운영업체, 아이스링크 장비 헐값 매각 도난 사건 철저 수사 촉구


일산 mbc인근 주상복합건물 엠시티 지하상가 아이스링크 운영업체인 민주산업개발 회사 관계자가 8일 오전 일산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앞에서 25억원 상당의 아이스링크장 장비 물품 도난 사건에 대해 최근 고검이 고양지청에 재기수사를 명령함에 따라 검찰에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현재는 예식장 건물로 용도가 바뀐 아이스링크장에 설치된 도난당한 25억원 상당의 정빙기와 정빙차가 2천만원 헐값에 처분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초 고양경찰서 담당수사관과 검사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하는 등 '봐주기 수사'를 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와관련 이들은 지난 2008년 준공이 완료된 엠시티 건물 지하상가와 지상층 일부층을 매입해 일반인들에게 분양하는 과정에서 자금관리를 맡겼던 KB부동산신탁이 이미 분양계약된 상가조차 일방적으로 공매처분 하거나 수의계약을 통해 상가를 헐값으로 처리하는 바람에 수백억원의 손해를 끼쳤다며 KB부동산신탁 사장 등을 배임죄 등으로 고소했지만 최근 검찰과 법원서 여타 이유로 무혐의로 결정되자, 이에 반발 추가고소를 준비하는 등 민형사 법적대응에 나서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