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포토] 어린 소녀가 태극기 흔들던, 평창동 손석희 호화저택 앞 집회

검찰, 경찰이 손석희 저택 진입로 원천봉쇄했던 평화집회를 피해자 위협 구속사유로 적시

검찰은 지난 24일, 법원에 제출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사유 중 하나로 “과격한 시위를 계속했다”는 점을 들었다.


검찰은 그 중에서도 JTBC 손석희 사장의 평창동 호화저택 앞 집회와, 손 사장의 아내가 다니는 평창동 세검정성당에서의 집회를 예로 들었다.


이 중 세검정성당 집회는 미디어워치 독자들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집회신고를 하고 개최한 것으로 변 대표고문과는 관련이 없다. 변 대표고문은 집회에 참가하지도 않았고, 본지 미디어워치TV도 실시간 방송을 하지 않았다.


손석희 평창동 저택 앞 집회도 지난해 2월 두 차례 개최한 것이 전부. 검찰이 무려 1년 3개월 전에 단 두차례 했던 집회를 이제와서 문제삼고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이다.  게다가 당시 경찰은 저택으로 통하는 진입로 입구에 3~5중으로 병력을 세워 원천봉쇄했다. 2개 중대가 투입 돼 시위대보다 경찰이 많았다는 분석도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어르신들과 젊은 남녀, 어린이까지 다양했다. 엄마와 함께 나온 어린 소녀는 집회 내내 조용히 태극기를 흔들었다. 시민들은 즉석 연설을 했고 참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호응했다.


변 대표고문과 박종화 애국연합 회장 등 집회 주최 측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집회 내내 경찰과 시민들 사이를 막고 서 있었다.


검찰은 이러한 집회를 과격한 시위로 규정하면서 “(손석희를 포함한 피해자들은) 자신과 가족들의 신변까지 위협받는 극심한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썼다. 29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실질심사를 맡게 될 재판부의 판단이 주목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