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진태 의원 “변희재 구속은 사법의 치욕”

“검찰·법원, 양심 없어… 오직 정권 코드 맞추기만 존재”

자유한국당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팀장인 김진태 의원이 변희재 구속은 사법의 치욕이라며 검찰과 법원을 규탄하고 나섰다.

 

김진태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구속 소식을 알리며 최순실 태블릿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는 게 죄목이다. 이런 식으로 할 거 같으면 천안함이 북한소행 아니라고 주장한 사람, 유경식당종업원들이 납치됐다고 주장한 사람 다 구속해야 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더구나 태블릿은 아직 진실을 밝혀가는 과정이라며 진실을 감추고 싶은 자들이 이런 짓을 한다. 비판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사법부를 규탄했다. 이어 검찰, 법원에 양심이란 없다오직 정권 코드 맞추기만 존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검자료에 의하면 명예훼손사범 중 구속된 사람은 0.08%라고 한다라며 “0.08%에 들어가는 '미운놈'이 된거다. 내가 이런 검찰출신이란 게 부끄럽다고 한탄했다.

 

아울러 김진태 의원은 그 안에서도 낙심하지 말고 건강을 챙기기 바란다. 진실은 언젠가 드러날 것이므로라며 변 대표고문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덧붙였다.

 

한편,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팀측에서 지난 1월 방통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요청한 JTBC의 태블릿PC 관련 보도 5건은 아직도 계류 상태에 머물러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