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바른언론연대, “변희재 구속은 언론 민주의 퇴보”

“권력에 의한 언론탄압을 목도하며 비통함 느껴”

바른언론연대가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수사까지 받게된 것은 언론탄압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바른언론연대(대표 진용옥)는 30일, ‘대한민국은 언론 민주 퇴보의 길로 질주하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29일에 관련 성명을 발표한 이후 또 다시 태블릿PC 진상규명과 관련된 변희재 대표고문의 수난 문제를 성명으로 다룬 것이다.(관련기사 : 바른언론연대, 변희재에 구속영장 청구한 검찰 비판)



바른언론연대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결국 구속됐다”며 “권력에 의한 언론탄압을 목도하며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또 “언론자유와 민주화 구호는 위선적 문구에 지나지 않음도 다시금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법원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구속영장발부는 ‘최순실 태블릿PC’ 보도에 대한 의혹제기의 싹을 자르려는 언론탄압에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끝으로 “대한민국이 언론 민주 퇴보의 길로 질주하는 상황에서 헌법에 기재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대한민국 5천만 국민 모두를 대상으로 폭넓게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대한민국은 언론 민주 퇴보의 길로 질주하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결국 구속됐다. 바른언론연대는 법원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권력에 의한 언론탄압을 목도하며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 언론자유와 민주화 구호는 위선적 문구에 지나지 않음도 다시금 확인했다.

JTBC가 보도를 통해 언급한 ‘국정농단 스모킹건 최순실 태블릿PC’ 실체공개 요구는 2016년 10월 24일 최초보도 직후부터 꾸준히 제기돼왔다. 해당 태블릿PC를 자신이 사용한 적이 있다는 신혜원씨 증언이 나왔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역시, 사용자가 다수일 가능성이 있어 누구의 것인지 특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분석결과를 내 놓았다. 당시 보도내용과 괴리감이 있는 발언 들이다. 그리고, 모두 미디어워치를 통해 크게 다뤄진 사실들이기도 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법원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구속영장발부는 ‘최순실 태블릿PC’ 보도에 대한 의혹제기의 싹을 자르려는 언론탄압에 다름없다. JTBC 명예훼손 여부 재판에 앞서 이뤄진 법원의 영장발부는 이미 재판결과를 암시한 것 아니겠나!

대한민국 사법부에 촉구한다. 대한민국이 언론 민주 퇴보의 길로 질주하는 상황에서 헌법에 기재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대한민국 5천만 국민 모두를 대상으로 폭넓게 보장하라. 그것이야말로 대한민국을 자유민주주의 국가답게 만드는 사법부 본연의 임무다.

2018.5.30
바른언론연대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