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신안군 압해~암태간 새천년대교, ‘교각’ 보강 시급"

선박 입출항시 추돌사고 대비, 교각안전시설 보강 시급


“중·대형 선박 입·출항시 추돌사고에 대비, 교량하부 시설물에 대한 추가 안전장치가 시급하다”


오는 2018년 준공예정으로 공사가 진행 중인 새천년대교 교량하부 시설물(교각)에 대한 선박 입·출항시 추돌사고에 대비, 안전보강 시설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익산국토관리청 등에 따르면, 총 사업비 5689억을 투입해 신안군 압해읍~암태면을 연결하는 새천년대교(총연장 7.22㎞)는 지난 2010년 7월 착공, 6월 현재 90%대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새천년대교와 인접한 송공항~암태 구간은 중·대형 화물선 등을 비롯해 크고 작은 선박들의 입·출항이 잦은 항로로, 추돌사고의 위험이 있어 교량하부 시설물보호를 위한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 9월27일 밤 12시30분쯤 이곳을 지나던 유조선(864t)이 건설 중인 새천년대교 교각 크레인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3년에도 모래 운반선이 교각에 추돌하는 등 준공을 앞두고 크고 작은 5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교각충돌 방지공을 설계에 반영해 지난 2013년 준공한 인근 목포대교(3.06km)의 경우 지금까지 단 1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목포대교에 비해 규모가 2배를 웃도는 새천년대교(총연장 7.22㎞)는 잦은 사고에도 불구하고 교각충돌방지공 설치가 되지 않아 안전사고에 상시 노출되어 문제가 있다는 것.


이는 당초 새천년대교 설계시 선박의 입·출항 통계를 낮게 추정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지금이라도 교각보호를 위해 돌핀식이나 섬식 등 추가 교각보호 충돌방지공을 설치해 교량안전성을 확보해야한다는 여론이다.


신안군의회 이원용 의원은 “소중한 혈세가 투입되는 공사에 허술한 시공으로 대형사고를 자초해서는 안된다”며 “이 항로는 이외로 중 대형 선박의 왕래가 잦은 곳으로 선박운항 주 구간에 안전시설물을 추가 설치해 인재로 인한 신안군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대형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에 익산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설계당시 입출항 선박의 충돌에 대비한 시뮬레이션(모형실험)을 통해 공사를 진행 중이다”며, “선박추돌사고예방을 위한 선박유도용 표지등을 운영 중이며 연말 중 가설물 철거 이후 충격완화 시설물 휀다(고무로된 충돌방지공)를 설치할 예정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교량공사업체 한 관계자는 “중·대형 선박의 충돌을 휀다로 막는다는 것은 가당치 않은 말이다”며 “형식적인 시설물로 예산만 축낼 것이 아니라 철저한 교각보호용 시설물 설치로 대형사고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량 공사시 충돌방지공이 설치된 목포대교와 인천대교는 돌핀형 시설이며 이밖에 인공섬식, 말뚝식 등이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