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황교안 후보 "테블릿 pc 조작 가능성 있다"

21일 밤 KBS 주최 한국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서 입장 피력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인 황교안 전 총리가 최순실의 태블릿PC가 조작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황교안 후보는 21일 밤 KBS 주최의 한국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김진태 후보로부터 "태블릿PC에 대해 문제가 많다는 주장들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황 후보는 "태블릿PC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가 이뤄진 부분이 있었고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토대로 재판이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작 가능성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후보는 "그렇게 보고 있으면 다행"이라면서 "그렇다면 탄핵이 부당하게 됐을 가능성이 높은것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는 황 후보가 탄핵 결정에 대해서 절차상의 문제가 있었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김 후보는 "탄핵 스모킹 건으로 국민여론을 악화시킨 태블릿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면 탄핵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것 아니냐"며 "태블릿PC에 문제가 있으면 (탄핵이) 부당하다고 볼 수 있는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자 황 후보는 "여러번 얘기했는데 2년간 이 문제를 가지고 왜 했느냐고 매여있다"며 "제 생각은 여러번 말씀드렸기에 다시 말할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 후보는 "(탄핵이) 부당하다 말 못하고 지난일이니 답변하기 곤란해 미래로 가자는 것이냐"고 묻자 황 후보는 "그런 것이 아니다"며 "계속 과거의 일을 갖고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 태블릿PC는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이 사용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단초를 제공했고 현재 이 문제를 의혹 제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등이 구속상태에서 재판중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