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한미연합 훈련 중단..."이제 공은 北에 떠넘겨졌다"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에도 불구 미국은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구축 약속은 예정대로.." 각인


미국과 한국이 올해부터 대규모 연합 훈련인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을 하지 않기 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밤침하기 위한 조치 차원에서 양국 국방당국이 긴밀한 협조 끝에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연합훈련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는 2일 보도자료를 내고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과 정경두 국방장관이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주한미군사령군과 한국 합참의장이 건의한 연합연습과 훈련에 대한 동맹의 결정을 검토하고 승인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결정을 내릴 배경과 관련해서는 “긴장을 완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방식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두 나라의 희망이 반영된 조치”라고 강조했다.


양국 장관은 어떤한 안보 도전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미-한 연합군의 연합방위태세를 지속적으로 보장해 나갈 것이라는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고, 새로 마련된 연합 지휘소연습과 조정된 야외기동훈련 방식을 통해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해 미-한 양국군, 연합사령부, 유엔군사령부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양국 장관은 한반도의 안보환경 변화 속에, 미-한 간의 소통이 어느 때보다 긴밀해졌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면서 가까운 시일에 직접 만나 양국 국방당국 간 공조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섀너핸 장관대행과 정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향후 공조방안과 연합준비태세 유지를 위한 조치들을 논의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그러면서 섀너핸 대행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고,정 장관은 회담이 최종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아쉬움을 표했다면서 이번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미-북 간 보다 활발한 대화를 지속해 나갈 것임을 기대했다고 전했다.


또한 양국 장관은 미-한 군 당국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해 나가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이번 훈련중단 조치는 북 김정은과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한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노력은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여론을 국제사회에 확인시키기 위한 고도의 전술적 판단에 따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