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美 펜스 부통령 “완전한 비핵화 때까지 단호한 태도 취할 것…과거 실패 반복 안 해”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북미회담 결렬에 대해 "떄론 자리를 떠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미국이 북한 문제에 있어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단호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방송>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데 대해선 ‘때론 자리를 떠야 한다’고 며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여전히 미국의 목표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1일 미 매릴랜드에서 열린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지난 수십 년간 북한 문제에 있어 실패를 거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아래 미국은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장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미국의 안보와 한반도 주민들을 위해 계속해서 평화를 추구할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단호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은 전날인 28일 미-북 정상회담이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끝난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이번 회담은 이틀 간의 생산적인 만남이었고, (실무협상) 팀원들 간 논의는 계속될 것이라는 것.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장을) 나왔다며, 때론 자리를 떠야 한다고 펜스 부통령은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위협이 크게 감소한 사실에 의미를 부여했다.


펜스 부통령은 2년 전 자신이 같은 자리에 섰을 당시 북한이 정기적으로 핵실험을 했고, 일본 상공 위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미국과 동맹을 위협했다면서 “이런 사실을 생각할 때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위협에 맞서 전례 없는 (대북) 압박 캠페인을 위해 전 세계를 결집시켰고, 전 세계는 이에 따른 결과를 목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중단되고, 미국인 인질들이 집으로 돌아왔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가 트럼프 대통령 덕분에 다시 미국 땅으로 귀환하기 시작했다며 “우리의 군인들이 마침내 집으로 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의 연설 뒤 열린 토론회 행사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참석해 북한 문제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60년 만에 북한과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룬 유일한 인물이라는 점을 부각시킨 것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결론을 기대하며 같은 일을 계속 반복하는 대신, 방식을 바꾸고 열심히 밀어붙인 끝에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그리고 억류자와 참전용사 유해를 돌아오도록 했다고 트럼프 주니어는 말했다.


아울러 이번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때로는 자리를 박차고 나와야 한다”며 아무런 의미가 없는 ‘나쁜 합의문’에 서명을 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 은 1만여명의 미국내 보수세력들의 네트워킹 조직으로 미국에서 보수우익의 목소리를 대변한 고든 창이 한국의 민주주의 붕괴를 주제로 한 토론세션에서 사회를 봤으며, 한국에선 박성현 뉴데일리 주필이 패널로 참석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