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목포시의회, '집행부 길들이기' 예산삭감 말썽!

예결특위, ‘집행부, 사업설명 없다’ 주민민원 숙원사업 도비 전액 삭감


목포시의회가 집행부와의 갈등으로 시민안전 및 주민숙원사업과 밀접한 10억 원 상당의 예산을 전액 삭감해 비난을 사고 있다.


특히, 전남도비 특별조정교부금 7억1800만 원은 ‘목포시가 사업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될 경우 도에서 반납을 요구하면 추경에 반영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 문제다.


이런 배경에는 목포시가 전남도 조정 교부금 중 사업비 내역에 대해 의원들에게 보고를 하지 않은 점에 불만을 가지고 예산을 전액삭감한 것으로 알려져 집행부와의 감정싸움에 애꿎은 시민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


지난 21일 목포시의회는 제3476회 임시회 1차 추경(3,19~21일)예결특위 심의를 통해 전남도 특별조정교부금 전액을 삭감했다.


사업내용은 ▲안전총괄과, 연산동·원산동 방범용 CCTV 설치, 삼학동·용해동·상동 버스터미널 등 11건에 3억3000만원 ▲공원녹지과, 상동 야외무대 조성, 어린이 공원 시설보강, 주택용 펠릿 보일러 3대 보급, 산정공원 정비 등 4건 1억5300만원이 전액 삭감됐다.


또 ▲교통행정과, 삼향동 통학버스 승강장 설치, 상동 호반리젠시빌 앞 버스승강장 설치, 삼향동 학교 엘로우 카펫 설치, 옥암 푸르지오 중앙분리대 설치, 부주동 횡단보도 투광등 설치 등 5건에 1억7000만원이 삭감됐다.


이처럼 목포시의회 예결특위에서 삭감된 예산은 방범용 CCTV, 통학버스 승강장설치, 횡단보도 투광등 설치 등 시민안전 및 주민생활 불편해소와 연계된 사업으로 시민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연산동 주민 옥 모(여, 51)씨는 “지역주민 민원해소를 위해 예산확보는 하지 못할망정 시비부담 없이 도에서 내려준 예산을 쓰지 않겠다고 심술을 부리면 되느냐”며, “앞으로 지역의원들 의정활동에 주부들도 관심을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전남도 A의원은 “시비 부담없이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전액 도비로 내려준 것인데 모두 삭감시킨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아무리 집행부와 갈등이 있다고 해도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예산에 분풀이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제의 발단에는 ‘도의원들이 주민숙원 민원사업 등을 지역구 자생조직회의 등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시의원을 배제한 도의원 자신들의 치적으로 홍보하는데 불만을 품고 예산반영에 제동을 건 것’ 이라는 의견도 분분하다.

이에 대해 목포시의회 문상수 예결위원장은 “시․도의원 간 갈등은 절대 아니고 집행부와 시의회간 문제다. 집행부가 도비 집행에 대해 단 한번도 설명한 적이 없다”면서 “집행부 맘대로 사업을 진행하려고 한데 대한 경종을 울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