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목포시, '케이블카 개통 믿을 수 있나'... 신뢰 추락!

안전점검 추진 등 목포시 행정 신뢰도 회복위한 대책 마련


목포시가 거듭되는 해상케이블카 개통일 연기와 관련, 시설물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시정 신뢰도 회복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국내 최장 3.23km(해상 0.82, 육상 2.41)의 목포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은 전액 민자유치사업으로 최종 5월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추진 중이다.

목포시 또한 시공업체의 개통일정에 맞춰 전국적인 홍보와 각종 연계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지난 5일 시행사인 목포해상케이블카(주) 측이 마지막 공정인 메인로프 연결과정에서 와이어로프에 중대결함이 발생하자 오는 10월로 개통일을 다시 연기했다.

목포시는 ’향후 케이블카 운행 중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재시공이 불가피하고 부득이 개통을 연기할 수밖에 없다‘는 시공업체측의 입장을 수용해 개통일을 연기했다.

그러나 거듭되는 개통연기에 따른 시민 등의 따가운 시선과 안전문제를 비롯한 관광업계의 혼란 등, 시정에 대한 신뢰도 회복을 위해 시공업체측에 다양한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우선, 현재 공사 중인 유달산 승강장 등이 4월말에 완료되면 공사과정에서 발생된 환경훼손을 사업시행자가 주변환경에 맞춰 조속한 시일내에 완벽하게 원상복구를 추진할 것.

또한, 공신력 있는 안전진단기관에 용역을 의뢰해 안전 진단팀을 구성하고, 안전관리자문단을 활용해 목포시와 합동으로 점검을 추진하는 등의 내용을 담보했다.

특히, 케이블카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사업시행자와 협의해 와이어로프 제작사가 직접 책임 시공할 것도 요구했다.

이는 와이어로프의 제작 및 운반에 소요되는 기간 단축 가능여부 등을 면밀히 검토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목포시의 입장이다.

목포시는 시정 신뢰회복을 위해 사업시행자 측과 함께 전국 관광업계에 사과의 글을 포함한 오는 10월 개통계획을 담은 서한문을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별도로 우편도 발송할 예정이다.

아울러, 4월 맛의 도시 목포 선포, 6월 슬로시티 지정, 8월 섬의날 행사 개최 등을 통해 관광객 맞이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유를 불문하고 개통연기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연기도 당장의 혼란과 손실을 감수하더라도 더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자는 안전사고예방 차원임을 양해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