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오는 13일, 국회서 ‘광복절 제자리 찾기’ 토론회 열려

“광복절은 일제로부터 해방된 날(1945년 8월 15일)이 아니라 미 군정으로부터도 우리나라가 완전한 독립을 이룬 날(1948년 8월 15일)”

815 광복절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복절 제자리 찾기를 주제로 한 토론회가 오는 13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 “광복절은 1945년이 아니라 1948년이다”, 오는 17일 길거리 토크쇼 열려)

 

이날 토론회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최하고 국사교과서연구소(소장 김병헌)가 주관한다. 토론회의 좌장으로는 김기수 변호사가 나서며, 발제는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광복절 제정의 의미와 혼선')과 이주천 전 원광대 교수('과거 신문으로 본 건국')가 맡았다. 강규형 명지대 교수와 이민원 동아역사연구소 소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국사교과서연구소는 우리나라가 그간 광복절의 의미와 시점을 혼동했다고 설명한다. 광복절은 대한민국 건국(1948815)을 기념하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해방일(1945815)을 광복절의 기준년으로 삼아왔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올해 815일은 광복절 74주년이 아니라 해방기념일 74주년(1945년 기준)이며, 광복절 71주년(1948년 기준)이라는게 연구소의 주장이다. 그러나 여전히 정부와 지자체들은 74주년 광복절을 슬로건으로 각종 행사들을 준비하고 있다.


8일 김병헌 소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날 토론회와 관련, "문재인 정권은 광복절을 반일 감정 선동에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광복절을 되찾자'는 운동의 가장 큰 목적은 (문 정권이) 광복절을 반일 선동정치에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병헌 소장은 지난 722일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대화페이지에 74주년 광복절이라는 이름으로 8.15 해방을 기념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광복절 기산일을 수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요청글을 올린 바 있다


지난 7일 행안부는 이같은 김 소장의 지적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광복절의 기산점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관련 학계는 물론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수렴과 국민적 공감대 형성 등 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남겼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