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탄핵무효 연대, 조건 걸지 않아야”

“순수하고 일관된 ‘탄핵무효’ 주장자 얼마 안 돼...오늘부터 외친다면 함께가야”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광화문 태극기 세력의 탄핵무효 통합을 위해 “당장 오늘부터 탄핵무효를 외친다면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지난 28일 미디어워치TV 변희재의 시사폭격을 통해, 탄핵무효 세력의 통합 방안을 이야기하면서 “이것 (탄핵무효를 외치지 않은 행위) 다 따질 겁니까”라며 “이것저것 다 따지면 아무도 같이 일 못 한다”고 강조했다. 



변 고문은 “우리는 만민공동회 때부터 박근혜 대통령 석방, 탄핵무효 하는 사람과는 무조건 손잡는다는 입장”이라며 “거기에 대해서는 홍문종 대표 쪽도 반 탄핵을 제시하는 등 잠정적으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탄핵무효로 돌아선 전광훈 목사와의 연합은 충분한 접점 지점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제가 전광훈 목사의 부정적인 것만 주로 언급했지만, 전광훈 목사는 장점 또한 분명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 고문은 “전광훈 목사가 가지고 있는 다른 보수들과 가장 큰 차별점은 벤처정신”이라며 “지난 대통령선거 때 대다수가 반기문과 홍준표로 몰려갈 때, (전 목사는) 그들의 실패를 예상했고, 그래서 장성민 카드를 준비했다”고 평가했다.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는 현재 탄핵무효 태극기 세력 중 가장 큰 규모의 집회를 운영하고 있다. 문제는 탄핵무효와 박대통령 석방에 대한 전 목사의 분명한 입장표명이 시기적으로 늦게 나왔다는 점. 

변 고문은 “탄핵무효에 대해 일관성이 없는 전광훈 목사의 진정성을 믿을 있느냐”라는 우려에 대해 “저도 많이 고민했다”며 수긍했다. 다만 “3년 내내 탄핵무효를 외친 우리공화당이 실제로는 박대통령은 안중에도 없이 (지금껏) 이용만 했다는 것이 밝혀졌다”면서 “3년 내내 탄핵무효를 외친 것이 의미가 없어진 것”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순수하고 일관되게 탄핵무효를 외친 사람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결국 변 고문은 “탄핵무효의 ‘세력’을 키운다 했을 때, 이 시점에서 탄핵무효를 얼마나 순수하고 일관되게 외쳤느냐는 물음은 우문(愚問)이 돼 버린 것”이라며 “이전에 탄핵찬성을 했는지 탄핵무효를 외쳤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당장 오늘부터 탄핵무효를 외친다면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자세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