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역 반중·반공 시민단체 “공자학원 존치는 中共에 협조하는 반역행위”

“공자학원에 ‘공자’ 없어… 모택동(마오쩌둥)이 위인이라고 가르쳐”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2.10.13 10:17:55

공자학원 실체 알리기 운동본부(이하 공실본) 부산·울산·경남지역 본부가 부산 동아대학교 앞에서 공자학원 추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에서도 반중(反中)·반공(反共) 바람이 날로 거세지는 모양새다.

11일, 공실본 부울경 본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자학원은 중국공산당이 공자를 내세워서 공산주의와 모택동(마오쩌둥)사상을 선전하고, 중국에 대한 환상을 유포하며, 주재국의 정보를 수집하고, 중국인사회를 감시하는 일을 하는 선전·첩보 공작기관”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공실본 부울경 본부는 이날 동아대 앞 현장에서 낭독한 성명서에서 “중국공산당은 통일전선 공작기관인 공자학원을 서울에서 제주까지 무려 39개나 설치해 우리의 학문적 자유를 침해하고 정보를 수집하며 친중 간첩을 양성하고 있다”며 “동북공정이라는 이름으로 틈만 나면 우리의 고대사와 고유 문화를 ‘중국의 역사’, ‘중국의 문화’라고 우긴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자학원은 중국 교육부가 관리한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가 지휘, 통제하고 있다. 공자학원에 ‘공자’는 없다”며 “공자는 재물과 권력을 탐한 소인배에 불과하고 모택동(마오쩌둥)이야말로 위인이라고 가르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실본 부울경 본부는 “우리는 대한민국 교육부와 시·도 교육감, 공자학원을 수용하고 있는 22개 대학 및 16개 중고등학교에 촉구한다”며 “이미 공자학원의 음침한 정체가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공자학원을 존치시키는 것은 중국공산당의 공작에 협조하는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교육자는 모름지기 학문의 자유를 지키고, 제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올바른 진로를 제시해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교육자로서의 양심과 사명에 따라, 더 늦기 전에, 신속하게 공자학원을 추방하라”고 덧붙였다.

동아대는 부산의 대표적인 공자학원 유치 대학교다. 동아대는 2007년부터 중국 동북사범대학 제휴해 공동으로 공자아카데미를 운영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