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중·반공 시민단체 기자회견 “연세대는 공자학원‧차하얼 연구소 폐쇄하라”

“차하얼 학회는 통일전선공작 조직… 연세대가 중국 공산당 나팔수 된 것에 개탄”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2.10.27 10:59:13

국내 대표적인 반중(反中)·반공(反共) 시민단체 ‘CCP(중국 공산당) 아웃’과 ‘공자학원 실체 알리기 운동본부’가 지난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에 설치된 중국 공자학원과 차하얼연구소의 폐쇄를 요구했다. 기자회견 현장에는 연세대 학생들이 소속된 기독교 보수 단체 ‘트루스포럼’도 함께 했다.


단체는 “연세대는 2013년에 공자학원을 유치했고 2019년에는 중국 차하얼 학회와 함께 연세-차하얼연구소를 설치했다”며 “차하얼 학회는 중국공산당이 공공외교라는 이름으로 통일전선공작을 펼치는 조직”이라고 기자회견 서두에서 밝혔다.

단체는 “연세대학교가 내세우는 ‘연세이념’에 따르면 연세대는 기독교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진리와 자유의 정신에 따라 사회에 이바지할 지도자를 기르는 배움터”라며 “빛나는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연세대학교가 중국공산당의 통일전선 공작거점인 공자학원과 차하얼연구소를 끌어안고 중국공산당의 나팔수가 된 것은 개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연구소는 정재계, 문화계 등 우리나라의 유력 인사들을 포섭하고, 학술 토론회를 가장해서 친중 여론을 전파하고 있다”며 “연세대와의 공동 연구소라는 간판을 이용해 중국에 대한 경계심을 해체하고 아무런 제약 없이 친중 인맥을 구축하며 중국공산당의 정책을 홍보한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오늘의 연세대는 선배들이 피와 땀으로 가꾸고 지켜온 빛나는 전통을 짓밟고 있다”며 “연세대학교 당국, 대학교수, 그리고 동창들과 재학생들에게 맹성을 촉구하며 즉각 중국공산당과 관련된 시설을 철거하고 조직을 해체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