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연합뉴스, 日 산케이 여론조사 중 아베에 불리한 내용만 편집 보도

올해 9월 차기 총재 선거까지는 아베 총리를 충분히 유임시킬만하다는 의견이 일본에서는 대세

연합뉴스가 일본 산케이(産経) 신문의 아베 정권 관련 여론조사 내용을 인용하면서 아베 정권에 불리한 결과만 편집해 보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편향성 시비로부터 자유로워야 할 국영통신사 보도 행태로서 적절한지 시비가 일 것으로 보인다.

24일, 연합뉴스는 ‘추락하는 아베…우익 산케이 조사서도 지지율 6.7%P 급락’ 제하 기사에서 산케이가  최근 후지 뉴스 네트워크(Fuji News Network)와의 합동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한 내용 중에서 아베 정권에 불리한 부분들만 일방적으로 편집해 제시했다.



연합뉴스는 먼저 ▲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이전 여론조사보다 6.7%포인트 하락한 38.3% 라는 점, ▲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이전 여론조사보다 10.3%포인트 증가한 54.1%를 기록했다는 점, ▲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전 재무성 사무차관의 여기자 성희롱 사건에 대한 재무성의 대처에 대해서 응답자의 60.8%가 “부적절하다”고 봤다는 점을 나열했다.

계속해서 연합뉴스는 ▲ 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높이) 평가할 수 있다”(42.4%)는 응답보다 "평가할 수 없다(부정적으로 평가한다)"(49.6%)는 응답이 더 많았다는 점, ▲ 차기 자민당 총리에 적합한 인물에서 이전 여론조사 때 1위였던 아베 총리가 9.1%포인트나 하락한 20.9%로 3위에 추락했다는 점도 전했다.

그러나 본지가 산케이의 ‘아베 내각 지지율 하락 38 % 아소 재무상은 "사임해야한다" < "사임 필요 없다("安倍内閣支持率続落38% 麻生財務相「辞任すべきだ」<「辞任の必要ない」) 제하 원 기사를 살펴본 결과 연합뉴스의 해당 보도는 아베 정권 비난을 위한 편집형 선동 보도라고 밖에 달리 평가하기가 어려웠다.

산케이의 원 기사 제목에서 드러나듯이, 이번 산케이-FNN의 여론조사는 최근 빚어진 여러 스캔들 문제로 인해 일본 국민들의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 하락 사실을 보여준다.  그러나 산케이-FNN의 여론조사는 동시에 일본 국민들이 아베 내각이 관련해 사임 등으로써 굳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는 사실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예컨대, 산케이-FNN의 여론조사에서는 이른바 모리토모(森友) 학원 공문서 변조 문제와 관련해 총리와 장관이 사임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은 24.4%, 반대로 총리와 장관이 관련 문제를 수습하는 식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은 그 배에 가까운 58.7% 로 나타났다. 일본 국민들은 여전히 아베 총리와 아소 다로 장관의 유임을 지지하는 의견이 압도적인 것이다. 산케이 기사 원문 내용은 다음과 같다.

공문서 관리를 둘러싼 불상사에 대해서는 "총리와 담당 각료는 관료조직을 지도하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가 58.7%로, "총리와 담당 각료는 모두 사임 해야한다"(24.4%)와 "담당 각료는 사임해야한다"(14.0%)를 크게 웃돌았다.
    
公文書管理をめぐる不祥事に関しては「首相と担当閣僚は官僚組織を指導し、真相の究明と再発防止に全力を傾けるべきだ」が58・7%。首相と担当閣僚はともに辞任すべきだ(24・4%)や、担当閣僚は辞任すべきだ(14・0%)を大きく上回った。)


산케이-FNN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 국민들의 대북압박정책에 대한 지지율은 81.9% 에 달했다. 원문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도 나온다.


앞서 아베총리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확인한 북한이 핵· 미사일 개발을 완전히 포기할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한다는 정책에 대한 '지지'는 81.9%였다.  


(先の安倍首相とトランプ米大統領の首脳会談で確認した北朝鮮が核・ミサイル開発を完全放棄するまで最大限の圧力を継続する方針への「支持」は81・9%だった。)


이번 여론조사로 일본 국민들이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대해서 기대감이 크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일본인 납치 문제가 진전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는 응답이 56.7% 에 달했다.


또한 미북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가 진전될 것이라 "기대한다"는 응답이 56.7%에 달하며, "기대하지 않는다"40.1%를 웃돌았다.


(また、米朝首脳会談で北朝鮮による日本人拉致問題が進展することに「期待する」との回答が56・7%に上り、「期待しない」の40・1%を上回った。)


산케이의 ‘아소 다로 "사임 필요없다" 초과, 야당 지지율 저조 "소환 · 사임 압력"에 차가운 시선(麻生太郎氏「辞任不要」上回る 野党支持率低調「喚問・辞任圧力」に冷めた視線) 제하 기사를 살펴보면  재무성 사무 차관의 성희롱 문제와 관련해 아소 다로 장관의 사임 여부 관련 산케이-FNN 여론조사 결과도 제시하고 있다. 사임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49.8%, 사임해야한다는 의견 45.6% 보다 웃돌았다.  


산케이 신문사와 FNN (후지 뉴스 네트워크)의 합동여론조사에서 재무성 사무차관의 성희롱 문제와 관련해서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 장관의 거취를 물어본 결과, '사임 할 필요가 없다"(49.8%)가 '사임해야 한다"(45.6%)를 약간 웃돌았다

(産経新聞社とFNN(フジニュースネットワーク)の合同世論調査で、財務省の事務次官のセクハラ問題を受けた麻生太郎副総理兼財務相の進退を尋ねたところ、「辞任の必要はない」(49・8%)が「辞任すべきだ」(45・6%)をやや上回った)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본에서 좌파에 속하는 야당의 지지율은 형편없다. 이번 산케이-FNN 여론조사에서도 좌파 야당 6당(입헌민주당 13.8%, 희망의 당 1.7%, 민진당 1.2%, 공산당 3.2%, 자유당 0.4%, 사민당 0.6%)의 지지율을 전부 합해도 20.9% 로 아베 총리가 속한 자민당 지지율 36% 에 훨씬 못미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자민당은 오히려 이전 여론조사보다 지지율이 0.6% 올라갔다. 산케이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도 나온다.


야당의 지지율을 보면 13.8 % 의 입헌민주당을 제외하고 저공비행이다. 야당 6 당의 지지율을 더하면20.9%로 자민당에 못 미친다.

(野党の支持率をみると、13・8%の立憲民主党を除いて軒並み低空飛行が続く。野党6党の支持率を足し合わせても20・9%で、自民党に遠く及ばない。)


일본에서는 아소 다로 장관의 사임이 불필요하다는 의견은 오히려 10대, 20대가 압도적이다. 여성도 역시 마찬가지라고 한다. 산케이의 ‘"아소 다로 재무 장관 사임 필요없다" 세대간 차이 선명, 노인은 58% 젊은층은 26 %「麻生太郎財務相辞任不要」世代別でクッキリ 高齢者は58%も若年層は26% ’ 제하 기사를 보면,  10대, 20대의 71.7 %가 아소 다로 장관의 사임이 불필요하다고 봤으며, 같은 세대의 여성의 70.1% 도 역시 마찬가지라고 한다.


10 · 20 대는 71.7%가 사임이 불필요하다고 봤고 사임을 요구한 것은 26.8 %였다. 이러한 비율은 연령대가 올라 갈수록 서로 접근했고, 60세 이상에서는 역전했다.  60세 이상은 58.4% 가 사임이 필요하다고 봤고 사임이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35.5%에 ​​그쳤다. 여성의 응답에 한해서도 같은 경향으로서, 10 · 20 대는 70.1%, 30 대에서도 62.9%가 사임이 불필요하다고 봤다. 60세 이상 여성에서는 사임을 요구하는 응답이  57.7%로, 사임이 불필요하다는 응답 35 % 를 넘어섰다.


(10・20代では71・7%が辞任不要とし、辞任を求めたのは26・8%だった。これらの比率は年代が上がるほど接近し、60歳以上では逆転。58・4%が辞任が必要だとし、辞任不要との回答は35・5%にとどまった。女性の回答に限っても同じ傾向で、10・20代は70・1%、30代でも62・9%が辞任は不要とした。60歳以上では辞任を求める回答が57・7%となり、辞任不要の35%を超えた。)


한국 젊은 세대의 정치적 의견이 386세대의 좌파적 당파성에 현저하게 종속되어 있는 것과는 달리, 일본 젊은 세대의 정치적 의견은 일본의 386세대라고 할 수 있는 전공투(全共闘) 세대(60~70대 이상)의 당파성과 큰 차가 있다는 점도, 이번 산케이-FNN 여론조사에서도 또 한번 드러났음을 알 수 있다.

연합뉴스를 포함해 한국 좌파 언론은 요 근래 일본의 아베 총리가 당장 내일이라도 사임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처럼 묘사하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그런 보도의 대부분이 실제로 일본국민들의 여론이 아니라 일본・또는 한국의 좌파 언론의 소망을 반영하는 것일 수 있다는점은 좀처럼 지적되지 않고 있다.(관련기사 : “아베 수상은 ‘모리토모(森友) 게이트’로 누명을 쓰고 있다”)

아베 총리의 실각이 우리나라에 도움이 되느냐 안되느냐는 나중에 따질 일이다. 사실상의 소망 보도들에 의해 우리나라 국민들이 잃어버리는 동아시아 국제 정세에 대한 현실감각 문제는 일본 좌파 언론도, 한국 좌파 언론도 전혀 책임져주지 않는다.


* 본 기사에서 산케이 기사 내용 번역은 구글 크롬 번역기의 도움을 받아서 이뤄진 것입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