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전체기사 보기

日 재팬비즈니스프레스 “美 반일친한파 학자도 한일대립 원인을 일본측에 못돌려”

미국의 대표적인 반일친한파 학자조차도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일 갈등 문제에 있어선 공개적으로 한국을 옹호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일본 유력 경제지가 조명하고 나섰다. 지난 2일, 일본 ‘재팬비즈니스프레스(日本ビジネスプレス, JBPress)’는,“‘미국이 일본을 편애’한다고 단정짓고 탄식하는 친한학자(「米国が日本をえこひいき」決めつけて嘆く親韓学者)” 제하 고모리 요시히사(古森義久) 산케이신문 워싱턴주재 객원특파원의 칼럼을 게재했다. “한국 편애하는 학자도 한일대립의 원인을 일본으로 돌리기 어려워해”이날 고모리 요시히사 특파원은 “‘일한대립의 근본적인 원인은 미국정부가 일본을 한국보다 훨씬 더 소중히 여겼기 때문’(이라고) 미국의 역사학자가 독자적인 견해를 밝혔다”며 “(이 학자는) ‘그러니까 일한양국은 미국을 비난해야 한다’라고도 주장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 역사학자에 대해 “그동안 일관성 있게 한국을 지원하고 일본을 비난해온 인물”이라면서, “그런데 이 학자의 견해에는 일본에 대한 비난이 없다. 현재 일한대립의 원인을 일본 측에 돌리는 것은 한국을 편애하는 학자의 입장에서도 역시 어렵다는 뜻”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일한대립이 국제적 파문을 불러 미국의 대응에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문재인과 조국, 대한민국을 법치국가에서 이탈시켜”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 주한일본대사가 각종 비리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의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법치국가에서 이탈시키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지난 18일, 일본 유력지 ‘슈칸다이아몬드(週刊ダイヤモンド)’가 운영하는 오피니언 사이트 ‘다이아몬드‧온라인(ダイヤモンド‧オンライン)’은“한국을 법치국가에서 이탈시키는 문재인‧조국 리스크, 전 주한대사가 해설(韓国を法治国家から逸脱させる文在寅・曺国リスク、元駐韓大使が解説)” 제하 무토 전 대사의 칼럼을 게재했다.(해당 기사 번역 블로그 바로가기) “문재인, 지지율 급락 각오하고 조국 임명했을 것” 무토 전 대사는 칼럼 서두에서 “한때 조 씨의 임명에 대한 반대가 56%에 달했지만, 문 정권은 조 씨의 스캔들로부터 국민들의 눈을 돌리기 위해 GSOMIA 파기를 비롯해 온갖 노력을 거듭해 반대의 비율을 51%까지 낮췄다”며, “임명 직전에는 조 씨의 부인이 불구속 기소됐고 조 씨 일가가 출자한 투자펀드의 대표 외 1명에게 구속 영장이 청구됐음에도 불구하고 문 씨는 임명을 강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임명은 문 대통령에게 있어 하나의 도박”이라고 평가하면서, “임명한 뒤, 만

다카하시 요이치 “원전 오염수는 한국도 바다에 배출 ... 고이즈미 장관, ‘공부부족’ 아닌가”

일본의 한 유력 논객이 새로 취임한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부 장관에게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한 공부가 부족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일본 원전에 대한 괴담을 가중시킬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고이즈미 장관이 원전 문제를 정치적으로 다루고 있다는 비판이다. 다카하시 요이치(髙橋 洋一) 카에츠(嘉悦) 대학 교수는 지난 16일, ‘겐다이비즈니스(現代ビジネス)’에 “첫 입각으로 드러난 고이즈미 신지로의 원전 오염수에 대한 ‘공부 부족’(初入閣で露見した、小泉進次郎の原発汚染水に関する「勉強不足」)” 제하 칼럼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까지 논란이 벌어지고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자국(일본)의 환경부 장관이 엉뚱한 인식을 드러내며 혼란을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고이즈미 환경장관, 과학적 의견을 정서로 부정해버려” 먼저 다카하시 요이치 교수는 논란이 된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장관의 발언부터 소개했다. 다카하시 교수는 “9월 11일의 내각 개조로 고이즈미 신지로 씨가 첫 입각해 환경상으로 취임했는데 그의 발언이 벌써부터 물의를 빚고 있다”며, “그는 취임 기자회견에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정화 후 처리수를 ‘바다에 방류할

“韓, 日보다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출량 8배 많아” ... 일본 원자력 전문가 지적

일본의 한 원자력 전문가가 한국이 핵폭탄의 원료인 트리티움(H-3‧삼중수소‧tritium) 오염수를 일본보다 8배 많이 동해에 방출해왔다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지난 5일 한국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발송한데 따른 반박이다. 가와타 도미오(河田東海夫) 전 원자력발전환경정비기구(NUMO) 이사는 지난 9일 일본의 오피니언 웹진인‘아고라-언론 플랫폼(アゴラ - 言論プラットフォーム)’에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트리티움을 트집 잡는 한국은 그 8배 이상의 트리티움을 일본해에 방출하고 있다(福島第一のトリチウム水にイチャモンをつける韓国は、その8倍以上のトリチウムを日本海に放出)”제하 칼럼을 게재했다. 가와타 도미오 전 이사는 칼럼 서두에서 “9월 5일, 한국의 과학기술정보통신성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에서 증가하고 있는 ‘트리티움수’(방사성 트리티움을 포함한 처리수) 문제와 관련해, ‘이웃 나라로서 해양방출의 가능성과 이로 인한 잠재적 환경 영향에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기재한 서간을 IAEA 앞으로 송부했다”며“이번 달 개최 예정인 IAEA 총회에서 이 문제를 가

日 데일리신초 “한국의 역사인식은 건국부터 비뚤어져… 일본이 사죄해도 소용없어”

일본의 한 반공우파 언론이 한국 역사 교과서의 과장·왜곡 문제에 대해서 직격탄을 날렸다.‘사실’보다 ‘이념’에 입각한 서술이 많으며 특히 항일운동사를 과도하게 부풀리고 있다는 비판이다.지난달 27일, 일본의 대표적인 시사주간지‘슈칸신쵸(週刊新潮)’의 인터넷판인 ‘데일리신초(デイリー新潮)’는 “역사를 배우면 일한 우호의 길로 갈까?(歴史を学べば日韓友好は進むのか 『検定版 韓国の歴史教科書』の困った内容)” 제하 기사를 편집부 명의로 실어 이같이 지적했다. “한국인들이 배우는 역사는 국제적 시각에서도 상당히 독특해” 이날 데일리신초는 “전후 최악이라고 일컬어지는 일한관계는 개선될 조짐이보이지 않고 TV, 신문, 잡지, 인터넷에서 이와 관련된 화제가 끊이지 않는다”며 “최근 늘어난 의견은 ‘정부 간 관계는 그렇다 치고, 민간교류로 개선을’이라는 식 논조”라고 서두를 뽑았다. 데일리신초는 “8월 17일의 방송 ‘보도 특집’ (TBS계열)에서도 일본과 한국 사이의 학생 교류 문제를 다루었다”며 “물론 진지한 민간 교류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그러나 이러한 민간, 특히 젊은이들끼리의 교류 시에 자주 전해지는 것이 ‘일본 젊은이들은 역사를

日 겐다이비즈니스 “문재인의 한국이 중국 공산당 편 들기 시작… 일본은 적으로 돌려”

일본의 유력지가 문재인의 한국이 지소미아를 파기한 이후, 중국 공산당과 북괴 등 공산전체주의 진영의 편을 들기 시작한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 징후란 공세적인 독도 훈련 실시, 그리고 지일파 군인과 지일파 외교관의 타락상 등이다. 지난달 27일, 일본 유력 경제잡지 ‘겐다이비즈니스(現代ビジネス)’는 “지소미아 파기한 한국이 일본의 ‘적 편’을 들기 시작한 징후(GSOMIA破棄の韓国が、日本の「敵側」に行きつつある兆候)” 제하 곤도 다이스케(近藤 大介)‘슈칸겐다이((週刊現代)’특별편집위원의 칼럼을 게재했다.곤도 다이스케 편집위원은 한국에서도 평판이 높은 일본의 대표적인 한국, 중국, 북한 정세 전문가다. “일본의 적은 중국 공산당” 곤도 다이스케 편집위원은 먼저 지난달 25일에 시행됐던 일본 육상자위대의 군사훈련에 대해 언급했다. 곤도 편집위원은 “8월 25일 일요일, 도쿄에서 급히 도착한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도 참석한 가운데,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레이와 원년 후지종합화력연습’이 거행됐다”며 이에 대해 “육상자위대가 매년 진행하는 최대 규모 연습”이라고 말했다. 곤도 편집위원은 “연습은 약 50분의 전단과 약 70분의 후단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다카하시 요이치 “지소미아 파기는 북한 돕는 행위… 친북인 文 입장에서는 이익”

일본의 한 유력 논객이 지소미아 파기 문제로 인해 결국 문재인 정권의 한국이 북한과 중국의 주구(走狗)로 전락할 위험성이 농후해졌다고 강력 경고했다. 겐다이비즈니스(現代ビジネス)는 지난 26일 “문재인의 지소미아 파기가 초래하는 한국, 북조선, 중국 ‘일체화’의 악몽(文在寅のGSOMIA破棄が招く、韓国・北朝鮮・中国「一体化」の悪夢)” 제하 대장성(大藏省) 관료 출신의 경제학자인 다카하시 요이치(髙橋 洋一) 카에츠(嘉悦) 대학 교수의 칼럼을 게재했다. “지소미아 파기는 북한‧중국이 찬성하는 일… 미련한 한국” 다카하시 요이치 교수는 이날 칼럼에서 먼저 문재인 정권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비판했다. 다카하시 요이치 교수는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8월 23일, 일본과의 지소미아(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를 파기하기로 결정해버렸다”며 “이것은 양국 간 안전보장의 기본과 관련된 협정으로 절대로 하면 안 되는 일이다. 일미양국이 비판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소미아 파기는 북조선이 예전부터 거듭 주장해왔으며 중국도 이번 한국의 결정에 찬성한다는 의향을 표명하고 있다”며 “이 두 나라 반응만 보더라도 한국의 미련함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카하시 교수는 “한

日 분슌온라인 “공갈과 양보요구하는 文, 북한의 수법을 꼭 닮아”

일본의 한 언론 매체가 문재인 정부의 대일 외교 정책에 대해 “공갈과 양보요구를 반복하는 모습이 북한의 수법을 꼭 닮아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지난달 28일, 일본의 대표적 시사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의 온라인 판인 ‘분슌온라인(文春オンライン)’은 “계기는 징용공 판결이 아니라 평창올림픽...지소미아를 파기한 문재인의 생각은?(きっかけは徴用工判決ではなく、平昌五輪……GSOMIAを破棄した文在寅の思考とは?)” 제하 아카이시 신이치로(赤石 晋一郎) 저널리스트의 칼럼을 실었다. “文이 일본에 혐오감 갖게 된 것은 평창올림픽 때부터” 이날 분슌온라인은 “한국에 의한 일한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 GSOMIA의 파기결정으로 일한관계는 악화 일로의 길을 걷게 됐다”며 문 대통령의 반일 행보 문제를 짚었다. 먼저 분슌온라인은 “GSOMIA 파기가 결정되기 전인 8월 중순, 한국정부는 필사적으로 일본정부의 동향을 알아보려는 움직임을 계속했다”며 “그런 속에서 어느 한국정부 관계자가 일본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혐오감을 갖게 된 것은 평창올림픽 시기부터다.”(한국정부 관계자) 분슌온라인은 “일반적으로 현재 일한관계 악화의 방아쇠는 작년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GSOMIA 파기 이후에도 文정권의 ‘친북폭주’는 멈추지 않을 것”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 주한일본대사가 문재인 정권의 GSOMIA 파기를 두고 멈추지 않는 ‘친북폭주(親北暴走)’라고 표현했다. GSOMIA 파기의 근본 원인이 문 정권의 친북 성향에 있다는 지적이다. 26일, 일본의 유력지 ‘슈칸다이아몬드(週刊ダイヤモンド)’가 운영하는 오피니언 사이트 ‘다이아몬드・온라인(ダイヤモンド・オンライン)’은, ‘한국 문 정권의 「친북폭주(親北暴走)」 가 멈추지 않는다, 이성을 상실한 GSOMIA 파기를 전 주한대사가 해설 (韓国文政権の 「親北暴走」 が止まらない、理性なきGSOMIA破棄を元駐韓大使が解説)’ 제하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의 칼럼을 게재했다. (해당 기사 번역 블로그 바로가기) 무토 전 대사는 “​8월 22일,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일본과의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軍事情報包括保護協定) (GSOMIA) 파기를 결정하였다”면서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한국의 GSOMIA 파기는 한국의 안전보장에 있어서 커다란 손해이기 때문에, 한국 국민을 포함하여 많은 사람들이 이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국가안보와 국익을 생각한다면 한국이 설마 그렇게 어리석은 결정을 하겠느냐고 대부분 생각했다는 것. 그러나 무토 전 대

日 머니겐다이, “문재인 정권이 결국 한반도 전쟁 촉발시킬 것”

일본의 한 경제지가 전직 정보계통 요원의 분석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제 2의 한국전쟁마저 촉발시킬 수 있다고 예견했다. 일본의 유력 경제 잡지 ‘머니겐다이(マネー現代)’는 지난 18일,“문재인이여, 안녕...! 미중 대국을 ‘격분’하게 만들어 마침내 만사는 끝났다(文在寅よ、さらば…! 米中大国を「激ギレ」させてついに万事休すか)” 제하 후지 가즈히코(藤 和彦) 경제산업연구소 상석연구원의 칼럼을 게재했다. “文, 일본이 아무리 맞는 말을 해도 무리한 제안만 요구” 우선 후지 가즈히코 연구원은 최근 한일간의 경제보복 사태를 ‘경제전쟁’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올해 7월 1일 ‘안전보장상의 수출관리에 미비점이 있다’며 경제산업성이 한국 대상 반도체재료(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불화폴리이미드)에 대한 포괄적 수출허가를 개별수출허가로 변경한 것을 계기로 일본과 한국 간에 ‘경제전쟁’이라고 할 수 있는 심각한 대립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조치에 대해 당초 일본 측에서도 한국의 전 징용공 문제에 대한 부작위와 연관시켰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며 “원래 무역관리에 관한 조치는 재량의 여지가 극히 작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경제산업성

日 머니겐다이, “한국 경제 급감속 전망, 文 정권 기반부터 뒤집어질 수 있는 문제”

일본의 한 경제 전문 저널리스트가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의 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로 인해 일본에 대한 발언 수위를 낮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침체로 민심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처라는 것이다. 일본의 경제 저널리스트인 마치다 토루(町田 徹)는 지난 18일 유력 경제잡지 ‘머니겐다이(マネー現代)’에 “문재인 급격히 추락…! 한국 경제 ‘재악화(底割れ)’로 인해 일어나는 위험한 시나리오(文在寅よ、さらば…! 米中大国を「激ギレ」させてついに万事休すか)” 제하 칼럼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잡겠다’는 文의 연설, 평가 가치 없어” 앞서 지난 15일 문 대통령은 광복절 기념식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입니다”라며 일본에 대한 비판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에 대해 마치다 토루는 “연설 자체는 일한 관계가 악화된 발단인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일한 청구권 협정 위반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며 “다만 일본 측에서 보면 평가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왜 갑자기 히스테리했던 강경 자세를 바꾸었을까”라고 의아해하며 “이에 대한 설명은 없다. (설명이) 있더

뉴스위크 일본판, 8.15 광복절에 ‘문재인 퇴진 태극기 집회’ 열렸던 사실 보도

뉴스위크 일본판이 지난주 8월15일 광복절,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한국 애국보수 시민들의‘문재인 퇴진 태극기 집회’가 열린사실을 일본 사회에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스위크 일본판(ニューズウィーク日本版)’디지털 버전은 지난 20일 “한국‧8월 15일 문재인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 아베 정권 비판 집회 이상이 참가(韓国‧8月15日、文在寅大統領の退陣要求集会には、安倍政権批判集会以上が参加か)"제하 사사키 카즈요시(佐々木和義) 기자의 기사를 게재했다. 보수 집회에는 5만명, 반일집회에는 2만명 모여 이날 뉴스위크 일본판은 “일본통치에서 독립한 기념일인 광복절 2019년 8월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면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주최한 집회에 주최측 추산 5만 명, 경찰 추산 4만 명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뉴스위크 일본판은 “한국에서는 연중 다양한 시위와 집회가 열린다”며 “대규모 시위나 집회는 광화문 광장과 서울역 앞에서 주로 개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을 요구했던'촛불 집회'도 여기가 주된 장소였다”고 소개했다. 뉴스위크 일본판은 “일본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日 뉴스포스트세븐, “문재인 정권, ‘일본=방사능’이라는 딱지 붙여”

문재인 정권이 일본산 수입 석탄재에 대한 방사능 검사 등 통관 절차를 강화하겠다는 조치를 내놓자, 일본의 유력 매체가 “‘일본=방사능에 오염된 나라’라는 딱지를 붙이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16일, 일본 주간지 ’슈칸포스트(週刊ポスト)‘의 인터넷판인 ’뉴스포스트세븐(NEWSポストセブン)‘은 “한국의 보복 조치 ‘일본의 석탄회(石炭灰) 방사능 조사’에 숨겨진 의도(韓国の報復措置「日本の石炭灰を放射能調査」に隠された意図)” 제하 시미즈 노리유키(清水典之)프리 작가의 분석 기사를 게재했다. “석탄재는 원래 일본산이든 아니든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다” 이날 뉴스포스트세븐은 분석 기사 서두에서 “8월 8일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 장관은 한국용 반도체 재료 등 3품목에 대해 일부 수출을 허가했다고 밝혔다”며 “이제까지 일한의 미디어는 ‘사실상 금수 조치’라고 떠들어 왔지만, 정부는 심사에 합격하면 허용한다는 자세“라는 점부터 전헸다. 이번 일본의 조치가 무역보복과는 무관한 문제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앞서 지난 8일 대한민국 환경부는 보도자료를 통해“오염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수입 석탄재에 대해 수입 통관 시 환경안전 관리 절차를 강화

다카하시 요이치, “文의 경제보복, 일본에는 영향없고 한국에는 큰 타격”

일본의 한 유력 경제학자가 문재인 정권이 시도하는 대일 경제보복이 일본에는 별 영향이 없는 반면에 한국에는 상당한 타격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대장성(大藏省) 관료 출신의 경제학자인 다카하시 요이치(髙橋 洋一) 카에츠(嘉悦) 대학 교수는 지난 19일 겐다이비즈니스(現代ビジネス)에 “문재인의 보복, ‘일본에 영향 없음’ 반면에 ‘한국에 큰 타격’ 가능성(文在寅の報復は「日本に影響ナシ」どころか「韓国に大打撃」の可能性)” 제하 칼럼을 기고했다. “일본이 진지하게 대항하면 한국 경제는 무너질 것” 이날 다카하시 교수는 최근 한일 양국에서 벌어진 경제 조치들을 나열하면서, 양국 관계가 무역전쟁에 돌입했다고 평가했다. 최근 일을 정리하면 일본은 8월 2일 한국을 수출관리상의 우대국가(그룹 A)에서 제외하는 정령 개정을 각의 결정했다.이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일본의 수출관리 강화에 대한 대항책으로서 (1) 일본을 "화이트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민간 차원에서 (2) 일본 제품을 보이콧하거나 일본여행을 취소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한 한국정부는 (3) WTO 제소, (4) 한일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갱신여부(8월 24일까지

日 유칸휴지, “도쿄올림픽 방해하겠다고? 문재인에게 진절머리 난다”

문재인 정권의 반일 선동 문제를 비판해 온 일본의 한 유력 매체가 “문재인 정권에 진절머리가 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플라스틱 등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들린 직후다. 일본은 문 정권의 조치를 도쿄올림픽 방해공작으로 보고 있다. 지난 18일 유칸후지(夕刊フジ)의 온라인판 자크자크(zakzak)는 “노골적으로 ‘본성’ 드러낸 한국의 문 정권, 폐플라스틱 등에 대한 방사성물질검사 강화…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초점, 도쿄올림픽 방해할 목적인가(“本性”あらわにした韓国‧文政権 廃プラなどの放射性物質検査を強化 福島原発事故に焦点、東京五輪妨害狙いか)” 제하 상세 기사를 실었다. 이날 유칸후지는 기사 서두에서 “한국의 문재인 정권이 본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문 대통령은 ‘광복절’ 식전에서 대일비판을 약간 억제했지만 그 다음 날 16일, 일본에서 수입한 폐플라스틱 등의 재활용폐기물의 방사성 물질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유칸후지는 문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발사고에 초점을 맞추고, 2020년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타격을 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역시 문 씨의 ‘대화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