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배트맨·스파이더맨도 변희재 응원, “손석희에 대한 조언이 위협인가?”

”증거인멸 할 거 없는 변희재는 구속수사, 증거인멸 할 거 많은 김경수는 영장기각”

미국 DC코믹스 캐릭터 배트맨, 마블코믹스 캐릭터 스파이더맨 복장을 한 채로 현재 서울구치소에 구속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을 응원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경의중앙선 구리역에 배트맨(익명)과 스파이더맨(익명) 코스튬 차림을 한 2명의 남성이 변희재 대표고문 구속을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이날 스파이더맨 복장을 한 남성은 변희재 대표고문의 사진과 함께 “나도 한번 구속 시켜봐라 손석희 문재앙 XXX아(나도 표현의 자유), 우파 시민 단체 논객은 어거지 구속수사, 한상균은 가석방 -대한민국 청년 오유회원-”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었다.

배트맨 코스튬 의상 차림의 남성이 들고 있던 피켓에는 “증거인멸 할 거 없는 변희재는 구속수사? VS 증거인멸 할 거 많은 김경수는 영장기각?”이라는 문구가 쓰였다.

이를 본 시민들은 휴대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피켓 문구를 본 한 여성 시민은 “변희재 저 사람은 경우가 바르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는 사람인데 왜 저렇게 됐냐. 오히려 나라에서 변희재한테 3000만원씩 월급을 줘야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스파이더맨은 변희재 구속 사태에 대해 “구속 사유가 손석희 사장을 위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오히려 손석희 사장의 신변을 걱정해 준 사람이 변희재 아니였는가”라며 “변희재의 따뜻한 조언이 위협이라고 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배트맨도 "범죄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도주의 우려가 있어야되는데, 변희재가 어떤 증거를 인멸하고 어디로 도주를 하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들은 최근 히어로 복장을 입고 반 문재인 정부 시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우파 청년들로, 일명 ‘일벤저스’(‘일간베스트’와 DC코믹스 영화 ‘어벤저스’의 합성어)라고 불린다. 이들은 다소 무겁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우파의 주장을 재미있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힘쓰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