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하세가와 유키히로, “文 정권, 조만간 알아서 무너질 것… 무시가 답”

“문재인 정권 한국 믿고 방심하면 안돼… 북한에 중요 정보 흘러들어갈 우려 있어”

일본의 대표적인 동북아 안보 전문가가 자국내 일부 안보 전문가들이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 “위험한 의견”이라고 경고했다. 한국을 통해 북한으로 중요한 정보가 흘러들어갈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동북아 안보 전문가는 “한국을 믿고 방심하면 안된다”고도 지적했다.


지난 18일 유칸후지(夕刊フジ)의 온라인판 자크자크(zakzak)는 ‘지금의 일본에게 위협적인 나라, 한국은 무시할 수 있지만… 방심할 수 없는 근린 두 나라(今の日本にとって脅威の国 韓国は無視できるが…油断できない近隣2国)’ 제하 하세가와 유키히로(長谷川幸洋) 칼럼니스트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이날 하세가와 유키히로는 칼럼 서두에서 “일본을 둘러싼 환경이 격변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일본에게 위협은 어느 나라인가’ 혹은 ‘일본의 편을 들어줄 나라는 어느 국가인가’를 제대로 판단하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많은 일본인들이 한국에 화가 났지만 솔직히 말해서 한국 따위야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며 “시마네 현 다케시마를 불법점거하고 있지만 일본이 단지 불화수소 공급을 중지한 것 때문에 온 나라가 난리를 치는 그 정도의 나라”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불매운동을 하더라도 일본경제가 흔들릴 일도 없다”며 “조만간 정권도 알아서 무너질 것이다. 최소한의 외교관계를 유지하면서 ‘무시’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일본, 미국과 함께 북한 포위망의 일각을 맡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을 비롯해 ‘일미한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전문가도 있다”면서 “나는 오히려 ‘그런 의견이야말로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북한에 중요한 정보가 그대로 흘러들어갈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을 믿고 방심하면 안된다”고 역설했다.

하세가와 유키히로는 북한이 일본 안보에 실질적인 위협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현실적인 위협”이라며 “일본인이 납치된 사실과 함께 일본을 위협하는 중거리탄도미사일 ‘노동’이 수백발이나 실전 배치됐고, 핵개발을 계속해 신형 미사일의 발사실험도 거듭하고 있다”고 평했다.

이어 “실제로 사용할 수 없는 ‘허세’라고 해도 경계를 풀면 안 된다”며 “경제협력의 이익을 설득하면서 미국과 연계해 제재와 군사적 압력을 가하는 ‘당근과 채찍’ 작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효과는 나오기 시작했다.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이 친서로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이 증거”라며 “강한 척해도 언제까지 견딜 수 있을까. 남은 것은 시간문제”라고 덧붙였다.

하세가와 유키히로는 또 하나의 안보 위협 국가로 중국을 지목했다. 그는 “최대의 위협은 무엇보다 중국”이라며 “중국은 국내총생산(GDP)이 미국 다음의 경제력을 가졌고 군사비는 매년 일본 방위비의 약 4배를 쓴다”고 말했다.

그는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에는 군함을 포함한 중국 공선이 몰려와 영토적 야심을 숨기지 않는다. 오키나와까지 ‘자기들의 영토’라고 말할지도 모른다”며 “지금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궁지에 몰렸기 때문에 일본에 부드럽게 대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중국이 일본과 진정한 우호관계를 구축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하세가와 유키히로는 “러시아와의 관계는 북방영토가 안 돌아와도 현상유지하면서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대전제다. 적으로 만드는 것은 최악”이라며 “그렇다면 일본의 안전보장 상의 문제는 ‘그런 중국과 북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이다. 안타깝지만 일본 단독으로는 대처할 수가 없다”고 한탄했다.

이어 “중국에 자력으로 대항하려면 적어도 방위비를 4배로 늘릴 필요가 있는데 그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며 ”결국 일본은 미국과의 동맹관계를 강화하고 중국, 북한에 대항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동 및 호르무즈해협의 방위문제도 단순히 원유확보를 위해서가 아니라 ‘일미동맹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라는 관점에서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나는 자위대를 파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일미동맹의 강화로 이어지며 나아가서는 중국과 북한을 견제하는 역할을 다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 본 기사의 번역은 황호민 씨의 도움을 받아서 이뤄진 것입니다.



[편집자주] 그동안 한국의 좌우파 언론들은 중국과 북한의 갓끈전술 또는 이간계에 넘어가 늘상 일본의 반공우파를 극우세력으로, 혐한세력으로만 매도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반공우파는 결코 극우나 혐한으로 간단하게 치부될 수 없는 뛰어난 지성적 정치집단으로, 현재 문재인 정권을 배출하며 중국과 북한에 경도된 한국이 경계하거나 대비해야할 것들에 대해서 국외자와 제 3자의 시각(또는 devil's advocate의 입장)에서 한국의 그 어떤 언론보다도 도움이 되는 얘기를 많이 해주고 있습니다. 미국에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만 있는 것이 아니듯이, 일본에도 아사히와 마이니치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외신 시장에서 검열되어온 미국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는 물론, 일본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도 가감없이 소개해 독자들의 국제감각과 균형감각을 키워드릴 예정입니다. 한편, 웹브라우저 구글 크롬은 일본어의 경우 사실상 90% 이상 효율 수준의 번역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일본의 고급시사지라도 웹상에서는 한국 독자들이 요지를 파악하는데 전혀 장애가 없는 번역 수준입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독자들이 일본쪽 외신을 접하는데 있어서, 편향되고 무능한 한국 언론의 필터링 없이 일본 언론의 정치적 다양성(특히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과 뛰어난 정보력(특히 중국과 북한, 동아시아 문제와 관련)을 가급적 직접 경험해볼 것도 권장합니다. 



하세가와 유키히로(長谷川幸洋) 관련 기사 :


日 겐다이비즈니스, “文 정권은 북조선을 정통 정권으로 숭배”


日 겐다이비즈니스, “文이 일본에 경고한다고? 文은 자기 주제도 모른다”


일본 요미우리TV “문재인 대통령, 고용정책 이해력 전혀 없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