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조원진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서원 것 아냐”

"태블릿PC는 거짓… JTBC가 국민앞에 석고대죄하지 않으면 전쟁 계속할 것"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서원 씨의 태블릿PC가 아니다”라고 하면서, “우리 (국민은) 손석희를 비롯한 JTBC의 음모에 속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5일, 조원진 공동대표는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JTBC 사옥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연사로 나서 “지금 국과수에서 (태블릿PC) 조사 결과들이 재판정에 나오고 있다. 그것은(태블릿PC) 거짓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24일) 조 공동대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법원에 제출한 테블릿PC 포렌식 결과보고서를 전문가와 함께 분석한 결과, 태블릿PC에는 문서를 수정·편집하는 기능이 있는 어플리케이션은 설치되어 있지 않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이날 조원진 공동대표는 JTBC에 대해 “거짓의 가짜 태블릿을 가지고 국민을 속였다. 태블릿 깡통을 들고 국민을 압박하고, 선동의 도구로 태블릿PC를 사용했다”며 “이것은 불의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많은 국민들은 최서원이 연설문을 고치고 연설문을 만들고 수정했다고 믿었다”며 “국과수 발표는 그 태블릿에는 문서 수정 기능이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손석희, 심수미는 거짓말 한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국민을 속이는 반대한민국 매국행위”라며 “손석희를 당장 구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공동대표는 자유한국 당을 향해서도 “태블릿 특검 법안이 법사위로 넘어갔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태블릿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특검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정당의 존재가치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번 특검 법안의 통과와 최서원의 손석희 고소라는 도화선을 갖고 우리는 태블릿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JTBC가 국민앞에 석고대죄하지 않으면 우리는 전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집회에는 우리공화당 조 공동대표를 비롯해 박태우 최고위원, 인지연 수석대변인, 오영국 태블릿 특검위 공동대표, 성호스님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날(24일)에는 이곳에서 태블릿 특검위‧턴라이트‧자유호국단이 같은 내용으로 집회를 열었던 바 있다. (관련기사 : 애국우파 시민단체 “손석희, 태블릿PC 공개검증을 즉각 수용하라”)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